12_Adam Reese

thumbs_P1010337[1] 나는 닻올림에서 연주하면서 매우 즐거웠다. 나는 상태를 상수역 출구에서 만났고 승준은 몇 분 후에 공연장에서 만났다. 사운드체크를 하는 동안 나는 최선을 다해서 그들의 소리와 그들의 장비가 내는 소리의 범위 등을 파악하려 노력했고 그렇게 해서 같이 연주할 때 내가 어떤 재료를 사용할지를 결정하려 했다. 나는 긴장을 했는데 통상적으로 솔로 연주를 위해 준비한 셋업으로 협연을 하기는 처음이었고 그래서 내가 그들의 스타일에 잘 맞을지 확신이 서지 않았기 때문이다. 나는 상태와 한 번, 그리고 승준과 한 번 2인조로 연주했고, 3인조로 공연을 마무리했다. 내 생각에 우리 모두는 3인조가 이 공연의 최고의 연주였다는 사실에 동의할 것이다. 결국 그 둘 모두는 같이 연주하기에 편했고 우호적이었으며 나는 그들과 만나 협연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데에 감사한다.

image 비록 이런 음악이 한국에서는 인기가 있지는 않겠지만 나는 이 공연이 특별하게 느껴졌는데 그것은 다른 음악가들과 관객들이 만드는 분위기 때문이었다. 내 생각에 상대적으로 적은 관객은 최소한 4개국 출신의 사람들로 이루어져 있었고 모두들 한 번의 연주가 끝나면 이야기를 하였고 아무도 그저 공연을 보고 가버리지는 않았다. (상태와 승준은 관객들이 오기 전에 관객들이 주로 외국 사람들이라고 이야기해주었다.) 소규모 공연에서의 연주에 초점을 맞추고,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로부터의 전반적으로 동일한 무관심에 직면하고 있는 다른 한국 노이즈 음악가들과의 우정에 대해서 계속 언급한다는 사실은 그들의 음악이 특유하게 한국적인 것으로 느껴지게 만들었다. 상태와 승준이 다른 한국 노이즈 음악가들과 어떻게 서로에게 음악을 소개해주면서 또한 각자에게서, 그리고 다른 (특히 유럽과 일본의) 음악가들 계속해서 배우고 있다는 사실을 이야기하는 방식은 나로 하여금 그들이 강하게 자신들의 음악의 한국적 측면과 국제적 측면을 중시한다는 인상을 주었다. 이런 의미에서 이번 공연이 모두 협연이었다는 점은 전혀 이상할 것이 없었다. 이 협연 연주들은 서로에게서 배울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일 뿐만 아니라 음악은 한 개인에게만 속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두드러지게 한다. 나는 결국 이 친구들이 연주하는 음악이 한국적이라고 부를 수도 있고 국제적이라고도 부를 수 있다는 인상을 받았는데, 마찬가지로 보다 작은 규모에서는 음악가 각자의 음악에서든 혹은 보다 넓은 노이즈 음악의 공동체에서든 그들의 초점은 다른 음악가로부터 배우고 차용함으로써 개인 창작자와 청취자가 듣는 음악 사이의 경계를 모호하게 만들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훗날 이 한국 음악가들과 미국 음악가들 사이의 관계가 더 굳건해져서 각자가 서로의 나라에서 연주 여행을 하는 것이 더 쉬워지기를 희망한다.

애덤 리스
http://myspace.com/fanbroughs

번역_홍철기

 

[English]

image I had a great time playing at Dotolim. I met Sangtae at the Sangsu subway exit and Seungjun met us at the venue a few minutes later. During the sound check, I did my best to figure out their sounds and the capabilities of their rigs so that I would know what material of my own to use when I was playing with them. I was nervous because it was my first time doing a collaboration using my regular solo set up, and I wasn’t sure how well I’d be able to fit in with their styles. I played a duo with Sangtae and then one with Seungjun, and we closed the show with a trio. I think we all agreed that the trio was the best performance of the show. Both of them ended up being very easy to play with (and friendly) and I’m grateful I had the opportunity to meet them and jam with them.

image Even though this music may not be popular in Korea, this show felt special to me because of the atmosphere that the other musicians and the audience provided. I believe there were people from at least four different countries in the (relatively small) audience, and everybody talked to everybody between sets and after the show, no one just watched and left. (Sangtae and Seungjun both mentioned well before any audience members had shown up that audiences are often mostly foreigners.)  Their focus on playing local concerts and the fact that they kept alluding to a certain camaraderie they felt with other Korean noise musicians who faced the same general disinterest from almost all Koreans made their music feel specifically Korean to me. The way they talked about how they and other Korean noise musicians introduced one another to the music and continued to learn from each other and others (notably from Europe and Japan) gave me the sense that they strongly value both the national and international aspects of their music. In this light, it made a lot of sense to me that the concert was all collaborations. These collaboration sets were not only great opportunities to learn from one another, but also emphasized the fact that the music does not belong to a single person. I was ultimately left with the impression that just as the music these men play could be called Korean or international, it can, on a smaller scale, be seen as each musician’s own music or that of the broader noise community, with their focus on learning and borrowing from others effectively obscuring the line between individual creator and all the music that he or she listens to. In the future, I’d like to see the bonds between these Korean musicians and American ones become stronger so that it will become easier for them to tour here and for us to tour there.

Adam Reese
http://myspace.com/fanbroug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