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_end of year

이 글은 25회 공연과는 관련이 거의 없으며, 2011년 한해를 마치고 2012년을 생각하는 의미에서 그동안 있었던 일들과 앞으로 계획하는 일들에 대해 적은 글입니다.

=======================================

image즉흥음악을 위한 공간을 생각하게 된 계기는 2006년 11월에 있었던 도쿄 투어 중 ‘GRID605’라는 곳에서 공연을 하면서 였습니다. 그곳은 즉흥음악가 오토모 요시히데(Otomo Yoshihide)의 그리 크지 않은 사무실이었고, 현재 닻올림 보다 더 좁게 느껴지는 곳이었습니다. 저는 그날 이토 아스히로(Atsuhiro Ito)와 같이 공연을 하게 되었는데, 그 좁은 공간에서만 들을 수 있는 세세한 소리들의 밀도에 그 공간이 매우 특별해 졌습니다. 그것은 넓은 갤러리나 일반적인 공연장 또는 클럽 같은 곳에서는 절대 얻어질 수 없는 종류의 것이어서 저는 적잖이 흥분했고 돌아오자마자 공간을 바로 준비하기까지 합니다. 그러나 준비도중, 바로 런칭하고 싶다는 마음만 앞서고 제가 준비가 부족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저도 막 사무실을 오픈하고 사업이 자리잡는 것을 소홀히 할 수 없는 상황 때문에 1년정도 준비 및 마음가짐을 다잡은 뒤에 2008년 2월에 최준용씨의 공연으로 ‘닻올림 정기연주회’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처음 계획은 2달에 한번씩 연주회를 하려고 하였으나 매번 때를 맞추어 공연을 하는 것이 쉽지 않아 비정기적으로, 그러나 두 달보다는 좀 더 자주 연주회를 열려고 노력하고 있는 것이 지금 현재 상황입니다.

이 공간을 시작하면서 가진 보람 중 하나는 여태껏 무료로 진행해오던 즉흥음악 공연이 유료로 전환할 수 있었다는 점을 꼽습니다. 사실 이 부분은 그 동안 저를 비롯한 즉흥음악을 해오던 뮤지션들에게도 중요한 문제였습니다. 여태껏 RELAY를 비롯한 다른 즉흥음악 연주회들이 모두 무료로 진행되어 온 역사가 있어 ‘그냥 들어갈 수 있겠지’라 생각하시고 오시는 경우들이 종종 있었습니다. 사실 무료공연으로 진행되었던 것에는 좀 더 복잡한 이유가 있기도 하지만 여튼, 이런 상황에서 유료로 곧바로 전환하는데도 무리가 있을 것이라 생각해 공연을 관람하고 그에 합당한 금액을 넣는 형식의 ‘자율기부제(자율입장료)’로 첫 공연을 시작했습니다. 성과는 생각보다 좋았습니다. 그냥 나가시는 분들도 물론 있었지만 그분들을 제외하면 인당 평균 5천원 이상의 돈을 넣어주셨으니까요. 연주회 유료화는 그렇게 시작되었고, 15회 공연 (2011년 3월)부터는 1만원씩 받는 유료공연으로 전환되었습니다.이로서 적은 금액이지만 수고하신 연주자 분들께 조금이라도 연주비를 드릴 수 있단 것이 저에게는 큰 기쁨이었습니다. 두 번째 보람으로는 아카이브의 구축입니다. 닻올림의 모든 공연은 연주자가 특별히 업로드를 거부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모두 하이라이트 영상을 편집해 유튜브에 올립니다. 현재까지 유튜브를 통해 연주회 동영상이 약 2만회정도 조회되었고, 한국의 아티스트들을 소개할 때 많이 인용이 되는 채널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 연주의 과정, 결과 또는 연주의 느낌들을 다르게는 말하고 싶은 얘기들을 연주자들이 직접 작성하여 ‘공연후기’를 공개해서 관객들과 청자들에게 연주자 자신의 생각들을 전달하고자 노력했습니다. 이런 부분들이 쌓여 공간을 얘기하고 한국의 즉흥음악을 얘기하는 하나의 좋은 예가 될 수 있다면 그것으로 매우 만족하고 있습니다.

image 그리고 이것은 보람이라고 얘기할 수는 없겠지만, 다행스레 생각하고 감사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아직까지 연주회를 진행하며 이웃과 별 다른 항의와 그로 인한 충돌이 없었다는 점입니다. 닻올림은 오피스텔이라는 조건에 비하면 실내방음이 상당히 좋은 편에 속했고, 입주해 계시는 다른 이웃 분들도 너그러이 생각해 주셔서 아직 ‘충돌’이라고 할만한 상황은 없었습니다. 15회 ‘불특정한 언어’  공연을 위한 리허설 때는 아랫집에 계신 분이 올라오셔서 무슨 일인지 확인하시는 상황이 있었지만 무용 연습을 하는 장면을 보시곤 웃으면서 ‘계속하세요’ 라며 이해해주셨던 아래층 분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그리고 레코딩세션때 너무 큰 볼륨이 걱정이 되어 앞집에 반응을 물었을 때 ‘세탁기 돌리는 거 아니었어요?’ 라는 답을 듣고선 안도의 한 숨을 쓸어 내렸던 기억이 납니다. 이제는 오피스텔 안에 계신 분들도 연주회에 대해 문의를 하시는 분들이 생겨 매우 감사하고 있습니다. 다만 2012년 닻올림 주변에 재개발이 있어 아파트가 지어질 예정이라 그 공사로 인해 연주회가 지장이 있을 지가 염려스럽습니다. 이점은 연주회 시간을 조정하는 것으로 대응을 하려 생각 중입니다.

이 공간을 처음 오픈할때 아티스트들에게 그들의 머릿속에 머물러 있던 생각들을 구현해보는 부담 없는 실험실, 상관없을 것 같은 다른 분야의 아티스트들이 느슨하던 혹은 세게 결속이 되던 연결이 되는 공간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램이 있었고, 앞으로도 그렇게 쓰여지길 원하고 있습니다. 이 공간을 4년째 같은 곳에서 운영하고 있지만 세월에 비교하면 그리 많은 연주회를 진행해오지 못한 것이 사실입니다. 이 공간이 평일에는 저의 사무실로 운영이 되는, 기본적으로 저의 개인 공간이기에 그런 점이 있고, 숫자가 많지 않은 즉흥음악 연주자들을 중심으로 공연을 만들어 나가려는 데에 한계가 있었다는 점도 분명히 있었습니다.

2012년에는 그 동안 공간을 운영하면서 하고자 했던 몇 가지를 단계적으로 실행하려고 합니다. 첫 번째로 닻올림이라는 레이블 이름들 단 음반이 올해 중으로 나올 예정입니다. 일본과 중국의 아티스트가 참여하는 필드레코딩 컴필레이션 CD를 첫 작품으로 준비중이구요, 이후에 닻올림에서 레코딩 세션을 가졌던 해외 뮤지션의 CDR도 발매 될 예정입니다. 두 번째로는 청자들의 의견을 듣는 ‘백일장’ 입니다. 이것은 지금 이 글을 쓰는 시점인 2월 중에 계속 응모작을 받고 있으니 ‘제1회 닻올림 백일장’에 대한 안내문을 참조해 주시면 좋겠구요, 마지막으로 ‘닻올림 페스티벌(가제)’를 준비중입니다. 그 동안 여러분들이 지불하신 소중한 입장료를 계속 적립해 놓았고, 200만원이 조금 넘는 돈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이것에 좀 더 돈을 모아 11~12월 경에 즉흥음악을 중심으로 기금에서 자유로운 독립 페스티벌을 기획 중입니다. 좀 더 구체화 되는 데로 다시 알려드리겠습니다. 다만 이것들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입장료가 오를 여지가 있음을 먼저 알려드리며 양해를 구하고자 합니다. 이점에 대해서는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입장료가 오르게 된다면 너그러이 양해 부탁 드립니다.

이 글을 빌어 그 동안 연주해주신 많은 분들, 그 중에서도 시작부터 지금까지 많은 도움을 주시고 계신 매뉴얼의 류한길, 벌룬앤니들의 최준용, 홍철기씨, 이행준씨에게 특별히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끝으로 그동안 닻올림 연주회를 지켜봐 주신 관객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며, 2012년에도 잘 부탁 드립니다. 좀 더 관심 가지고 지켜봐 주시면 어떻게든 그 관심을 더 좋은 공연으로 돌려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글_진상태

제1회 닻올림 백일장

201201232314.jpg

안녕하세요 닻올림입니다.

그동안 닻올림에서는 공연하는 아티스트들에게는 내용의 정리 및 못다한 얘기들을 남기는 후기를 지속적으로 닻올림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찾아주신 관객, 즉흥음악에 관심을 가지시는 청자와 다른 아티스트들에게 참고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왔습니다. 이번에는 닻올림에 관심이 있으시거나, 공연장에 와주셨던 관객여러분 혹은 다른 아티스트 분들 모두에게 닻올림, 즉흥음악 및 관련된 모든 것에 관한 의견을 폭넓게 듣고자 아래의 행사를 개최합니다.

명칭 : ‘제1회 닻올림 백일장
주최 : 닻올림 (http://dotolim.com)
협찬 : 매뉴얼 (http://themanual.co.kr), 벌룬앤니들 (http://balloonnneedle.com)
        미디어버스(http://mediabus.org)
일시 : 2012년 2월 1일 ~ 2012년 2월 29일

대상 : 닻올림에 찾아주셨던 관객 또는 즉흥음악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 모두.
주제 : 닻올림 연주회 또는 한국 즉흥음악에 관한 감상(공연, 음반리뷰등) / 평론(비평) / 기타 닻올림/한국 즉흥음악에 관련된 것 중 자유롭게 택함 (복수선택 가능).
시상 : 장원(1명) – 상금 10만원, 매뉴얼/벌룬앤니들제공 CD3장, 미디어버스제공 책 2권, 닻올림 연주회 5회 무료입장권
         차석(1명) – 매뉴얼/벌룬앤니들제공 CD2장, 미디어버스제공 책 1권, 닻올림 연주회 3회 무료입장권
         입선(3명) – 매뉴얼/벌룬앤니들제공 CD1장, 닻올림 연주회 1회 무료입장권

당선작발표 : 2012년 3월 30일 (금요일)
당선작공지 : 닻올림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하며, 당선자에게 이메일로 개별통보함.

응모방법 :
    1. 위의 ‘주제’에 해당하는 글을 작성하여 info@dotolim.com 으로 이메일 발송 응모.
      1-1. 이메일 발송시 제목 앞머리에 ‘[백일장응모]’ 를 삽입 권장.
    2. 첨부화일은 아래한글(HWP), MS워드(DOC,DOCX), 애크로뱃(PDF), TXT화일로 제한.
    3. 원고분량 : 자유

필수참고사항 :
    1. 익명 또는 가명 응모 가능. 단 이메일주소는 실제 사용하는 것이어야 함 (당선시 이메일로 통보)
    2. 익명 / 가명으로 공모하여 장원 또는 차석에 당선되었을 경우 상품수령을 위한 최소한의 신상정보를 닻올림에 필히 통보하여야 수령가능.
    3. 원고분량의 적거나 많음이 심사에 영향을 주지 않음.
    4. 당선된 장원, 차석의 글은 닻올림 아카이브 페이지를 통해 공개함.
    5. 시상에 제공된 상품은 타인이 대리로 수령할 수 없음.

문의 : 이메일 info@dotolim.com 트위터 @dotolim

총 50만원 상당의 이번 ‘제1회 닻올림 백일장’에 관심있으신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image

닻올림 연주회_26 오대리 Odaeri + 최준용 Choi Joonyong

image

공간 ‘닻올림’의 26회 연주회이자 2012년 첫 연주회가 2012년 1월 14일 토요일 오후 7시 (입장은 6시 45분부터 가능)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오피스텔을 개조한 20석 규모의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정기연주회를 가지고 있으며 그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를 진행하는 작은 공간입니다

이번 공연의 주인공은 주파수(http://zoopasoo.com)를 운영하고 계시는 오대리님과 레이블 벌룬앤니들(http://balloonnneedle.com)의 최준용씨입니다.

 

연주자

image

오대리 Odaeri

ZOOPASOO 근무, 직업 – Hardware enhancer (or circuit breaker) http://zoopasoo.com

image 

최준용 Choi Joonyong

소리의 증 폭과 물리성을 탐구하는 아스트로노이즈의 멤버로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시디 플레이어, MP3플레이어, 테이프 레코더, 스피커 등의 작동 오류를 이용해 메커니즘으로부터의 근원적인 소리를 노출시키는 작업을 하고 있다. http://www.balloonnneedle.com

문의 / 전화 02-707-3118 / email info@dotolim.com / twitter @dotolim

홈페이지 http://dotolim.com

입장료 1만원

———————————————————————————————————————————————–

예매 안내

닻올림은 공간이 협소하고 한정된 관객만 받을 수 있는 구조입니다. 따라서 공연에 따라 관람이 어려우신 경우가 있어 꼭 공연을 관람하고자 하시는 분들을 대상으로 사전 예매를 받고 있습니다. 예매를 원하시는 분들은 info@dotolim.com 또는 트위터 @dotolim 팔로우 뒤 다이렉트 메시지(DM)으로 이름과 휴대전화번호, 원하시는 좌석수를 적어서 예매 의사를 알려주신후 아래의 계좌번호로 입장료 1만원을 입금해주십시오.

입금계좌 : 신한은행 110-152-052211 예금주 진상태(닻올림)

입금확인후 확인메시지 및 자세한 안내를 보내드리겠습니다.

입장시 주의 사항 (개정)

기존에 닻올림을 이용해주시던 지하 1층 엘리베이터가 자유로이 출입이 불가능해졌습니다. 1층 입구에서 호출을 누르시는 경우 연주중에 많은 지장을 받을 수 있으니, 1층에 있는 경비실에 말씀해주시고 경비원의 안내를 받으셔서 입장 해 주시기 바랍니다. 입장은 7시 45분부터 가능합니다.

약도

image

image

닻올림 연주회_25

201112240027.jpg

공간 ‘닻올림’의 25회 연주회이자 올해 마지막 연주회가 2011년 12월 30일 금요일 오후 8시 (입장은 7시 45분부터 가능)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오피스텔을 개조한 20석 규모의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정기연주회를 가지고 있으며 그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를 진행하는 작은 공간입니다

조 포스터(Joe Foster), 로 위에(Lo Wie), 진상태, 박케빈(Kevin Parks), 류한길, 다섯명의 연주자와 함께 올해 닻올림 공연을 마무리합니다.

연주자

조 포스터 Joe Foster
http://www.joefoster.blogspot.com/

로 위에 Lo Wie

진상태 Jin Sangtae
http://popmusic25.com

박케빈 Kevin Parks
http://web.mac.com/kp8/

류한길 Ryu Hankil
http://themanual.co.kr, http://blog.naver.com/hdrowner

문의 / 전화 02-707-3118 / email info@dotolim.com / twitter @dotolim

홈페이지 http://dotolim.com

입장료 1만원

———————————————————————————————————————————————–

예매 안내

닻올림은 공간이 협소하고 한정된 관객만 받을 수 있는 구조입니다. 따라서 공연에 따라 관람이 어려우신 경우가 있습니다. 꼭 공연을 관람하고자 하시는 분들을 대상으로 사전 예매를 받고 있습니다. 예매를 원하시는 분들은 info@dotolim.com 또는 트위터 @dotolim 팔로우 뒤 다이렉트 메시지(DM)으로 이름과 휴대전화번호, 원하시는 좌석수를 적어서 예매 의사를 알려주십시오 확인후 예매에 관한 자세한 안내를 보내드리겠습니다.

입장시 주의 사항 (개정)

기존에 닻올림을 이용해주시던 지하 1층 엘리베이터가 자유로이 출입이 불가능해졌습니다. 1층 입구에서 호출을 누르시는 경우 연주중에 많은 지장을 받을 수 있으니, 1층에 있는 경비실에 말씀해주시고 경비원의 안내를 받으셔서 입장 해 주시기 바랍니다. 입장은 7시 45분부터 가능합니다.

약도

image

201112202326.jpg

닻올림 연주회_23 Balloon and Needle 벌룬앤니들

image

공간 ‘닻올림’의 23회 연주회가 2011년 11월 19일 토요일 오후 7시 (입장은 6시 45분부터 가능)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오피스텔을 개조한 20석 규모의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정기연주회를 가지고 있으며 그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를 진행하는 작은 공간입니다.

이번 연주회는 ‘Balloon and Needle’이라는 제목으로 연주겸 퍼포먼스가 진행됩니다. 이 제목은 동명의 한국 레이블 ‘벌룬앤니들’의 이름이기도 하며, 레이블 11주년을 기념하는 헌정 공연이기도 합니다.

image Balloon and Needle

Balloon & Needle은 2000년 여름에 Puredigitalsilence와 피와꽃의 멤버들에 의해 그들의 split 음반을 발매하기 위해 시작되었다. 그때부터 bnn4까지는 같은 멤버들에 의해 만들어졌으나, 2003년부터 Balloon & Needle은 최준용과 홍철기에 의해 운영되고 있고, 본 웹사이트는 Balloon & Needle 레이블의 정보뿐만 아니라 최준용, 홍철기의 공연소식과 같은 관련 정보 등을 담는 역할도 함께 하고 있다. 지금은 주로 두 사람이 관련되어 있는 작업을 중심으로 앨범을 만들고 있으나, 기존의 다른 뮤지션들이나 새로운 뮤지션들의 음악도 기다리고 있다. 최근 류한길, 홍철기, 최준용의 ‘INFERIOR SOUND’ 앨범이 발매되었다. (balloon and needle 웹사이트에서 발췌, 보충)

website http://balloonnneedle.com , vimeo http://vimeo.com/bnn

 

image

연주/퍼포먼스 : 진상태 Jin Sangtae

그는 그의 경험을 바탕으로 사물을 악기화시켜 즉흥음악에 이용하는 작업을 지속해 오고 있다. 오픈된 하드디스크, 랩탑, AM라디오등을 연주해 왔으며 또한 라디오나 기타 픽업을 마이크 대신 리시버로 활용하는 필드레코딩 작업도 진행해오고 있다. 최근에는 자동차 경적을 가지고 연주하며 사물의 떨림과 성질에 대해 관심이 넓어지고 있다. 2008년부터는 즉흥음악을 위한 작은 공간 ‘닻올림‘을 만들었다. http://popmusic25.com http://dotolim.com

문의 02-707-3118 email info@dotolim.com twitter @dotolim

홈페이지 http://www.dotolim.com

입장료 1만원

———————————————————————————————————————————————–

좌석 예매 안내

공간이 협소한 관계로 예매를 받고 있습니다.사전에 좌석 예매를 원하시는 분들은 info@dotolim.com또는 트위터 @dotolim 다이렉트 메시지(DM)으로 이름과 휴대전화번호를 적어서 예약 의사를 알려주십시오 확인후 예매에 대한 자세한 안내를 메일을 통해 보내드리겠습니다.

입장시 주의 사항 (개정)

기존에 닻올림을 이용해주시던 지하 1층 엘리베이터가 자유로이 출입이 불가능해졌습니다. 1층 입구에서 호출을 누르시는 경우 연주중에 많은 지장을 받을 수 있으니, 1층에 있는 경비실에 말씀해주시고 경비원의 안내를 받으셔서 입장 해 주시기 바랍니다. 입장은 6시 45분부터 가능합니다.

약도

image

image

닻올림 연주회_22 Marco Cher-Gibard + 진상태 Jin Sangtae

image

 

공간 ‘닻올림’의 10월 연속 연주회의 두번째이자 스무번째 연주회가 2011년 10월 22일 토요일 오후 7시 (입장은 6시 45분부터 가능)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오피스텔을 개조한 20석 규모의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정기연주회를 가지고 있으며 그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를 진행하는 작은 공간입니다.

이번 연주회는 호주에서 온 Marco Cher-Gilbard, 그리고 진상태씨의 무대입니다.

 

연주자

Marco Cher-Gibard_bio_B&W Marco Cher-Gibard

호주 멜버른에 거주하는 퍼포먼스, 작곡, 그리고 설치예술을 위한 소프트웨어를 디자인하는것을 위해 일하고 있는 사운드 / 비주얼 아티스트이다. 퍼포머로서 그는 사운드와 비디오의 경계에 위치해있다. 그의 라이브 샘플링의 접근은 복잡하고 잔혹하고 아름다운 사운드와(또는)비디오의 관계를 결합한다.

그는 호주와 타이완(2010, 타이완 국립예술대학, 차오팅 예술대학)에서 Max/MSP/Jitter 관련해서 워크샵과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최근에는 Rainbow Serpent Festival, Serieal Space’s NOW NOW SERIES, Hand Made Music Festival, The Black Snail(타이완), The Ecole Cafe(타이난)에 출연했고, 2010년에는 ‘Multi Dimentional Nesting Machine’이라는 비디오 인스톨레이션을 Rosalind Hall과 함께 Gertrude Contemporary Art Spaces에 전시했다. 그리고 로열 멜버른 인스티튜드 오브 테크놀러지에서 ‘Bachelor of Fine Arts’를 수료했다.

또한 그는 멜버른 리사이틀 센터에서 사운드엔지이어로 일하고 있으며, ‘Chunky Move’와 함께 Sound Silly(2011), Mortal Engine, Mix Tape(2010), Black Marrow(2009), Back to Back Theatre와는 ‘Small Metal Objects’, ‘My Darling Patricia’(2011)등의 작업을 같이해왔다.

image진상태 Jin Sangtae

그는 그의 경험을 바탕으로 사물을 악기화시켜 즉흥음악에 이용하는 작업을 지속해 오고 있다. 오픈된 하드디스크, 랩탑, AM라디오등을 연주해 왔으며 또한 라디오나 기타 픽업을 마이크 대신 리시버로 활용하는 필드레코딩 작업도 진행해오고 있다. 최근에는 자동차 경적을 가지고 연주하며 사물의 떨림과 성질에 대해 관심이 넓어지고 있다. 2008년부터는 즉흥음악을 위한 작은 공간 ‘닻올림‘을 만들었다. http://popmusic25.com http://dotolim.com

 

문의 02-707-3118 email info@dotolim.com twitter @dotolim

홈페이지 http://www.dotolim.com

입장료 1만원

———————————————————————————————————————————————–

좌석 예매 안내

공간이 협소한 관계로 예매를 받고 있습니다.사전에 좌석 예매를 원하시는 분들은 info@dotolim.com또는 트위터 @dotolim 다이렉트 메시지(DM)으로 이름과 휴대전화번호를 적어서 예약 의사를 알려주십시오 확인후 예매에 대한 자세한 안내를 메일을 통해 보내드리겠습니다.

입장시 주의 사항 (개정)

기존에 닻올림을 이용해주시던 지하 1층 엘리베이터가 자유로이 출입이 불가능해졌습니다. 1층 입구에서 호출을 누르시는 경우 연주중에 많은 지장을 받을 수 있으니, 1층에 있는 경비실에 말씀해주시고 경비원의 안내를 받으셔서 입장 해 주시기 바랍니다. 입장은 6시 45분부터 가능합니다.

약도

image

image

닻올림 연주회_21 Ilan Volkov + 류한길 Ryu Hankil + 홍철기 Hong Chulki

image

 

공간 ‘닻올림’의 10월 첫번째 연주회이자 스물한번째 연주회가 2011년 10월 8일 토요일 오후 7시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오피스텔을 개조한 20석 규모의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정기연주회를 가지고 있으며 그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를 진행하는 작은 공간입니다.

이번 연주회는 이스라엘 출신 Ilan Volkov, 홍철기 그리고 류한길씨의 무대입니다.

image Ilan Volkov

작곡가, 즉흥 연주가, 공연 기획자. Yael Barolsky와 Ram Gabay와 함께 트리오 ‘MINES’ (2대의 바이올린과 드럼)으로 지난 2년간 연주해 왔고 런던 임프로바이저스 오케스트라 (London Improvisers Orchestra)에도 지난 봄부터 정식으로 가입, ‘New Music Festivals in Israel’과 즉흥음악 이벤트를 기획해왔다. Assif Tsahar과 Daniel Sarid와 함께 텔아비브에 퍼포먼스 공간 레보틴 7(Levontin 7)를 2006년부터 열어 65번의 공연을 매달 개최해왔다. 가을부터 아이슬랜드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음악 감독(music director)을 맡았으며, BBC 스코티쉬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수석 객원 지휘자(Principal Guest Conductor)로도 여전히 활동중. 레이캬비크 국제 뉴뮤직 페스티벌(international new music festival in Reykjavik, 여러 다양한 도시에서 열릴 예정임, 2013년은 글래스고, 2014년은 애들래이드)의 큐레이터로도 활동중.

image 홍철기 Hong Chulki

즉흥음악 연주가이자 노이즈 음악가. 일상의 녹음/재생 ‘전기-전자장치들(믹서 피드백, 턴테이블, 노트북 등)’장치 등을 악기로 사용. 전기-전자적 소음을 중심으로 집단적인 비-관습적 즉흥음악에 대한 관심‧이해 ‧발전에 전념 중 http://www.hongchulki.com http://www.balloonnneedle.com

 

 

image

류한길 Ryu Hankil

즉흥연주자. 사물의 진동을 이용한 음향적 가능성에 대해서 연구 중. 악기가 아닌 것(낡은 전화기, 타자기, 태엽장치 등)을 주로 사용. 자유즉흥음악 연주회인 RELAY 진행. 아시아 즉흥연주자 네트워크인 FEN(Far East Network)의 멤버로 활동 중. http://themanual.co.kr

 

 

문의 02-707-3118 email info@dotolim.com twitter @dotolim

홈페이지 http://www.dotolim.com

입장료 1만원

———————————————————————————————————————————————–

좌석 예매 안내

공간이 협소한 관계로 예매를 받고 있습니다.사전에 좌석 예매를 원하시는 분들은 info@dotolim.com또는 트위터 @dotolim 다이렉트 메시지(DM)으로 이름과 휴대전화번호를 적어서 예약 의사를 알려주십시오 확인후 예매에 대한 자세한 안내를 메일을 통해 보내드리겠습니다.

입장시 주의 사항 (개정)

기존에 닻올림을 이용해주시던 지하 1층 엘리베이터가 자유로이 출입이 불가능해졌습니다. 1층 입구에서 호출을 누르시는 경우 연주중에 많은 지장을 받을 수 있으니, 1층에 있는 경비실에 말씀해주시고 경비원의 안내를 받으셔서 입장 해 주시기 바랍니다.

약도

image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