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_Adam Reese

thumbs_P1010337[1] 나는 닻올림에서 연주하면서 매우 즐거웠다. 나는 상태를 상수역 출구에서 만났고 승준은 몇 분 후에 공연장에서 만났다. 사운드체크를 하는 동안 나는 최선을 다해서 그들의 소리와 그들의 장비가 내는 소리의 범위 등을 파악하려 노력했고 그렇게 해서 같이 연주할 때 내가 어떤 재료를 사용할지를 결정하려 했다. 나는 긴장을 했는데 통상적으로 솔로 연주를 위해 준비한 셋업으로 협연을 하기는 처음이었고 그래서 내가 그들의 스타일에 잘 맞을지 확신이 서지 않았기 때문이다. 나는 상태와 한 번, 그리고 승준과 한 번 2인조로 연주했고, 3인조로 공연을 마무리했다. 내 생각에 우리 모두는 3인조가 이 공연의 최고의 연주였다는 사실에 동의할 것이다. 결국 그 둘 모두는 같이 연주하기에 편했고 우호적이었으며 나는 그들과 만나 협연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데에 감사한다.

image 비록 이런 음악이 한국에서는 인기가 있지는 않겠지만 나는 이 공연이 특별하게 느껴졌는데 그것은 다른 음악가들과 관객들이 만드는 분위기 때문이었다. 내 생각에 상대적으로 적은 관객은 최소한 4개국 출신의 사람들로 이루어져 있었고 모두들 한 번의 연주가 끝나면 이야기를 하였고 아무도 그저 공연을 보고 가버리지는 않았다. (상태와 승준은 관객들이 오기 전에 관객들이 주로 외국 사람들이라고 이야기해주었다.) 소규모 공연에서의 연주에 초점을 맞추고,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로부터의 전반적으로 동일한 무관심에 직면하고 있는 다른 한국 노이즈 음악가들과의 우정에 대해서 계속 언급한다는 사실은 그들의 음악이 특유하게 한국적인 것으로 느껴지게 만들었다. 상태와 승준이 다른 한국 노이즈 음악가들과 어떻게 서로에게 음악을 소개해주면서 또한 각자에게서, 그리고 다른 (특히 유럽과 일본의) 음악가들 계속해서 배우고 있다는 사실을 이야기하는 방식은 나로 하여금 그들이 강하게 자신들의 음악의 한국적 측면과 국제적 측면을 중시한다는 인상을 주었다. 이런 의미에서 이번 공연이 모두 협연이었다는 점은 전혀 이상할 것이 없었다. 이 협연 연주들은 서로에게서 배울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일 뿐만 아니라 음악은 한 개인에게만 속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두드러지게 한다. 나는 결국 이 친구들이 연주하는 음악이 한국적이라고 부를 수도 있고 국제적이라고도 부를 수 있다는 인상을 받았는데, 마찬가지로 보다 작은 규모에서는 음악가 각자의 음악에서든 혹은 보다 넓은 노이즈 음악의 공동체에서든 그들의 초점은 다른 음악가로부터 배우고 차용함으로써 개인 창작자와 청취자가 듣는 음악 사이의 경계를 모호하게 만들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훗날 이 한국 음악가들과 미국 음악가들 사이의 관계가 더 굳건해져서 각자가 서로의 나라에서 연주 여행을 하는 것이 더 쉬워지기를 희망한다.

애덤 리스
http://myspace.com/fanbroughs

번역_홍철기

 

[English]

image I had a great time playing at Dotolim. I met Sangtae at the Sangsu subway exit and Seungjun met us at the venue a few minutes later. During the sound check, I did my best to figure out their sounds and the capabilities of their rigs so that I would know what material of my own to use when I was playing with them. I was nervous because it was my first time doing a collaboration using my regular solo set up, and I wasn’t sure how well I’d be able to fit in with their styles. I played a duo with Sangtae and then one with Seungjun, and we closed the show with a trio. I think we all agreed that the trio was the best performance of the show. Both of them ended up being very easy to play with (and friendly) and I’m grateful I had the opportunity to meet them and jam with them.

image Even though this music may not be popular in Korea, this show felt special to me because of the atmosphere that the other musicians and the audience provided. I believe there were people from at least four different countries in the (relatively small) audience, and everybody talked to everybody between sets and after the show, no one just watched and left. (Sangtae and Seungjun both mentioned well before any audience members had shown up that audiences are often mostly foreigners.)  Their focus on playing local concerts and the fact that they kept alluding to a certain camaraderie they felt with other Korean noise musicians who faced the same general disinterest from almost all Koreans made their music feel specifically Korean to me. The way they talked about how they and other Korean noise musicians introduced one another to the music and continued to learn from each other and others (notably from Europe and Japan) gave me the sense that they strongly value both the national and international aspects of their music. In this light, it made a lot of sense to me that the concert was all collaborations. These collaboration sets were not only great opportunities to learn from one another, but also emphasized the fact that the music does not belong to a single person. I was ultimately left with the impression that just as the music these men play could be called Korean or international, it can, on a smaller scale, be seen as each musician’s own music or that of the broader noise community, with their focus on learning and borrowing from others effectively obscuring the line between individual creator and all the music that he or she listens to. In the future, I’d like to see the bonds between these Korean musicians and American ones become stronger so that it will become easier for them to tour here and for us to tour there.

Adam Reese
http://myspace.com/fanbroughs

11_Jason Kahn

thumbs_P1000123[1] 내 생각에 닻올림은 내가 연주를 해봤던 곳 중에서 가장 작은 공간임에 틀림없다. 그러나 그렇게만 말하는 것은 부정확 할 텐데, 닻올림의 창문 밖으로 보이는 아름다운 서울의 풍경은 어떤 의미에서든 페쇄공포증과 같은 것을 사라지게 만들기 때문이다. 어쨌든 이 연주가 나의 닻올림에서의 첫 번째 연주는 아니었다. 이 공연 1주일 전에 나는 내 그래픽 스코어를 가지고 거기서 진상태, 류한길, 최준용, 홍철기, 박승준과 함께 녹음을 했다. 우리는 방을 가득 채웠다. 우리 중 누군가가 방을 떠나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다. 우리는 자리에 앉자마자 60분 가량의 작곡된 작품의 길이 동안 떠나지 않았다. 이 녹음은 훌륭하고 강렬한 경험이었다.

thumbs_P1000374[1] 그래서 이제 닻올림에서의 공연 날 밤인데 또한 나에게는 서울에서의 2주일 간의 상당한 활동과 즐거운 음식체험의 마지막 날이기도 했는데, 상대적으로 한산했다. 나는 특히 밝은 형광등 불빛 아래에서 손이 내밀면 닿을 거리에 앉아있는 관객들 앞에서 연주했다는 사실이 즐거웠다. 속임수는 불가능하고 소리는 면전에 있는 상황이다. 그리고 나는 이 공간의 성격이 거기서 연주된 음악에 잘 녹아 들었다고 생각하는데 특히 내게는 직접성, 겉치레의 부재, 그리고 어느 정도의 경솔함이기도 하다.

제이슨 칸
http://jasonkahn.net

번역_홍철기

 

[English]

thumbs_P1000371[1] I guess Dotolim must be the smallest space I every performed in. Though this might be deceiving as the fantastic view of Seoul from Dotolim’s windows tends to dispel any sense of claustrophobia. And in any case, this was not my first time playing in Dotolim. One week previous to the concert I recorded one of my graphical scores there with Jin Sangtae, Ryu Hankil, Joonyong Choi, Hong Chulki, Park Seungjun and myself. We filled the room. It was nearly impossible for some of us to leave. Once we sat down to play we were stuck for the length of the composition (sixty minutes). It was a great, intense experience.

So, the night of the concert in Dotolim, which was also my last night in Seoul, culmintating two weeks of much activity and culinary delights there, was in comparison quite spatious. I particularly enjoyed playing under the glare of harsh neon light with the audience sitting an arm’s length away. This was a no bullshit situation. In-your-face sound. And I think the persona of this space lends itself well to the music played there, which for me is very much about directness, lack of pretense and a certain brashness.

Jason Kahn
http://jasonkahn.net

recording : Alice Hui-Sheng Chang, Park Seungjun and Jin Sangtae.

 

Alice Hui-Sheng Chang_Voices
Park Seungjun_Lightstand, spring reverb
Jin Sangtae_Hard drives

12 Jan, 2010.

12_Adam Reese

video


Adam Reese (field recording sound, bassamp), Park Seungjun(speaker feedback, reverb amp) and Jin Sangtae (hard drives)


Adam Reese (field recording sound, bassamp) and Park Seungjun(speaker feedback, reverb amp)

Adam Reese (field recording sound, bassamp) and Jin Sangtae (hard drives)

 

Adam Reese_4-track tape recorder with field recording sound, Bassamp.

Park Seungjun_Speaker feedback, reverb amp

Jin Sangtae_Hard Drives

닻올림 연주회_12 Adam Reese

image 

공간 ‘닻올림’의 열 두번째 연주회가 2010년 1월 9일 토요일 오후 7시에 열립니다.

2008년 2월 시작한 공간 ‘닻올림’은 오피스텔을 개조한 20석 규모의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음악을 중심으로 정기연주회 및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를 진행하는 작은 공간입니다.

이번 연주회는 미국에서 온 Adam Reese와 함께 합니다.

064Adam Reese

LA / 포틀랜드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뮤지션으로서 많은 종류의 즉흥연주 속에 다양한 구조의 작곡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다. 최근에는 레코딩된 물체의 녹음된 소리를 가지고 라이브 믹싱을 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각 트랙은 필드레코딩에서 추출된 것들로 이루어져 있고 적은 가공을 거쳐 재구성되고, 그것들을 동시에 플레이 한다. 그 트랙들을 바꾸지 않는 범위 안에서 볼륨과 필터로 즉흥연주를 한다.

http://myspace.com/fanbroughs

 

출연 Adam Reese + guest player _박승준 Park Seungjun, 진상태 Jin Sangtae

문의 02-707-3118 email info@dotolim.com

홈페이지 http://www.dotolim.com

———————————————————————————————————————————————–

자율 기부 제도

닻올림은 여러분의 자율 기부 제도로 운영됩니다. 공연이나 작품을 감상하신 후에 적절하다고 생각하시는 금액을 자유롭게 기부하시면 됩니다. 입장 수익은 해외 아티스트 초청 비용 및 아티스트 연주비로 사용되오니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좌석 예약 안내

사전에 좌석 예약을 원하시는 분들은 info@dotolim.com로 이름과 휴대전화번호를 적어서 예약 의사를 알려주십시오. 확인후 예약에 대한 자세한 안내장을 보내드리겠습니다.

입장시 주의 사항 (추가)

지난 연주회 부터 입장통로가 변경되었습니다. 건물 안으로 들어오셔서 지하 1층 휘트니스 센터 앞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7층 710호로 올라와 주시기 바랍니다. 1층 입구에서 호출을 하시면 연주중에 많은 지장을 받을 수 있으니 이점 꼭 참조하셔서 입장해 주시기 바랍니다.

약도

image

11_Jason_Kahn

 

video


Ryu Hankil(speaker with piezo), Jason Kahn(analog synthsizer)


Jason Kahn(analog synthsizer), Jin Sangtae(Hard drives)


Park Seungjun and Choi Joonyong (speaker cones)

 

picture

 

Jason Kahn : analog synthsizer
Jin Sangtae : hdd, pda
Ryu Hankil : speaker with piezo vibration
Choi Joonyong : vibration speaker
Park Seungjun : vibration speaker

recording_Jason Kahn, 류한길, 박승준, 진상태, 최준용, 홍철기

recording_composition by Jason Kahn

Jason Kahn : Analog Synthsizer
Ryu Hankil_speaker with piezo
Park Seungjun_speaker with reverb amp
Jin Sangtae_hdds
Choi Joonyong_cdplayer
Hong Chulki_turntable

2009. 11.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