닻올림 연주회_82 안락사 euthanasia / 서민우 Baja Woo / 조승호 Jo Seungho+김정훈 Kim Junghoon+테잎에잎 tapeape

공간 ‘닻올림’의 82번째 연주회가 2015년 12월 5일 토요일 오후 7시(입장은 6시 30분부터 가능)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오피스텔을 개조한 20석 규모의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실험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정기연주회를 가지고 있으며 그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을 진행하는 작은 공간입니다.

이번 공연은 안락사 euthanasia서민우 Baja Woo, 조승호 Jo Seungho+김정훈 Kim Junghoon+테잎에잎 tapeape 이 준비합니다.

12285602_783938015067568_837223780_n  12315286_787550378039665_578138906_o
12286191_784266095034760_1259821875_n  jo  12279682_784266378368065_135549863_o

안락사 euthanasia (좌상) / 서민우 Baja Woo (우상)
김정훈 Kim Junghoon (좌하) / 조승호 Jo Seungho (중하) / 테잎에잎 tapeape (우하)

이름: 안락사 소개: 1. 나는 평온하지 못하다. 2. 시비를 걸어도 채워지지 않는 것이 있다.

서민우 Baja Woo // Baja Woo는 사실 섬사람이다. 그가 사는 섬에서는 일련의 사건이 끊이질 않는다. 그는 사건 주변에 있다가 휘말리곤 한다. 그리곤 주동자나 가담자들의 힘을 빌려 사건을 일단락 한다. 그가 있는 섬은 페레힐-레일라 이다.

김정훈 Kim Junghoon // 안녕하세요? 저는 테잎에잎(tapeape)의 일원이며 안경잽이인 김정훈 입니다. 유심히 보며 주목 받지 못하는 것들의 관심을 기울여 구석의 공손찬을 그리워합니다. 이번 닻올림 공연에서는 통상적인 것들과 1660hz 또는 2120hz와의 관계를 모색이랄 것 까진 없는 단순한 이어짐의 실마리를 찾습니다.

조승호 Jo Seungho // 저는 테잎에잎(tapeape)의 일원이며 안경잽이인 조승호 라고 합니다. 2015년 4월, 고가도로 밑에서 썩은 스펀지와 뒤엉켜있는 Roland juno-106을 주웠습니다. 버림받은 juno-106의 몸 상태는 엉망이었고, 켜지지 않는 사망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제가 반년동안 정성으로 갈고닦아 부활시켰고, 이번 공연은 다시 태어난 주노 형(Roland juno-106 1984년 2월 생)과 함께합니다.

테잎에잎 tapeape // “내 가슴 속 캘리포니아는 조금 흐림” 테잎에잎(tapeape)은 발견(digging)을 통해 비트와 영상을 만드는 두 명의 안경잽이며, 학생과 조교로 구성 되어있다. 좋아하는 영화로는 8월의 크리스마스.


입장료
– 연간회원 : 10,000원
– 일반 : 15,000원

문의
– 공간 ‘닻올림’ 전화 02-707-3118
– email
info@dotolim.com
– twitter @dotolim
– Facebook http://facebook.com/dotolim
– 홈페이지 http://dotolim.com

입장시 주의 사항

  • 닻올림이 2014년 12월 부로 기존에 위치에서 이전했으니 착오없으시기 바랍니다 (주소 : 마포구 상수동 와우산로 29 건물 4F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 건물에서 올라오실 때 복도를 통한 소음이 많이 발생되오니 건물 안으로 들어오시면 말씀을 자제해주시고 발을 디딜 때도 소리가 나지 않도록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약도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Dotolim address KOREAN

닻올림 연주회_75 Stefan Tiefengraber / 서민우 Baja Woo / 진상태 Jin Sangtae

공간 ‘닻올림’의 75번째 연주회가 2015년 7월 31일 금요일 오후 8시 30분 (입장은 8시부터 가능)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즉흥/실험음악과 연결된 예술들과 같이 하는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정기연주회를 가지고 있으며 그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을 진행하는 작은 공간입니다.

이번 공연은 1년만에 한국을 다시 찾은 오스트리아에서 오는 슈테판 티픈그라바 Stefan Tiefengraber, 그리고 한국의 서민우 Baja Woo, 진상태 Jin Sangtae 의 연주로 꾸며집니다.

NewImage.png NewImage.png P1020042
슈테판 티픈그라바 Stefan Tiefengraber / 서민우 Baja Woo(중) / 진상태 Jin Sangtae

Stefan Tiefengraber 슈테판 티픈그라바 // 슈테판 티픈그라바는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거주하며 활동하는 작가이다. 6년 동안 영화제작사에서 일한후, 퍼포먼스, 인터렉티브 설치, 실험적인 비디오 및 다큐멘터리와 같이 시간 기반의 미디어를 활용한 창작에전념하며 오스트리아의 린츠로 주거지를 옮겼다. 2014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 (린츠, 오스트리아), 스페이스 오뉴월 (서울, 한국), 투데이스아트 2014 (덴하그, 네덜란드) 등에서 전시를 가진 바 있다. 그의 작업은 종종 힘에 인한 오브제의 변형과 파괴를 다루고 있기에, 표면적으로 보면 파괴가 작업의 중심 주제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더 나아가 들여다보면 작품이 주목하고 있는것은 물리적으로 폭력적인 표면 이면에 있는 느린 해체의 과정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2015년 국립현대미술관 창동레지던시 국제일반입주프로그램 입주작가 (자료발췌:창동레지던시 입주작가 소개) http://stefantiefengraber.com

서민우 Baja Woo // 이제는 사용하지 않는 것과 지금 사용하는 것을 가지고 연주한다. 지나간 것과 지금의 것을 충돌시켜 소리를 낸다. 이 소리는 지나간 것의 비명을 제대로 마주대하지 못하는 지금이다. 이 둘을 결부시킬 때 지금의 것은 지나간 것의 내부로 침투하고 지나간 것은 지금의 것을 통해 분출된다. 이 분출되는 것은 다른 시대와 다른 기반을 가진 메커니즘끼리 충돌하여 내는 오류들의 소리이며 이것들을 조절하여 연주해본다.

진상태 Jin Sangtae // 2005년 즉흥음악 공연시리즈 ‘릴레이(RELAY)‘에서 데뷔. 오픈된 하드디스크, 랩탑, 라디오, 자동차경적 등을 이용한 즉흥-실험음악 작업을 이어가고 있으며 필드레코딩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2008년부터는 즉흥-실험음악을 위한 공간인 ‘닻올림‘을 열고 공연/레코딩을 이어오고 있고, 즉흥-실험음악 페스티벌 ‘닻올림픽′을 기획하기도 했다. http://popmusic25.com/ http://dotolim.com/

입장료
– 연간회원 : 10,000원
– 일반 : 15,000원

문의

  • 공간 ‘닻올림’ 전화_02-707-3118
  • email_ info@dotolim.com
  • twitter_@dotolim
  • Facebook http://facebook.com/dotolim
  • 홈페이지 http://dotolim.com

입장시 주의 사항

  • 닻올림이 2014년 12월 부로 기존에 위치에서 이전했으니 착오없으시기 바랍니다 (주소 : 마포구 상수동 와우산로 29 건물 4F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 건물에서 올라오실 때 복도를 통한 소음이 많이 발생되오니 건물 안으로 들어오시면 말씀을 자제해주시고 발을 디딜 때도 소리가 나지 않도록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약도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Dotolim address KOREAN

닻올림 연주회_65 전형산 Jun Hyoung San+우현주 Hyunju Woo / 서민우 Baja Woo+최준용 Choi Joonyong

 

공간 ‘닻올림’의 65번째 연주회가 2014년 11월 8일 토요일 오후 8시 (입장은 7시 45분부터 가능)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오피스텔을 개조한 20석 규모의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실험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정기연주회를 가지고 있으며 그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을 진행하는 작은 공간입니다.

이번 공연은 전형산+우현주 / 서민우+최준용 듀오의 연주로 꾸며집니다.

NewImage NewImage

전형산 Jun Hyoung San / 우현주 Hyunju Woo

NewImage 

서민우 Baja Woo / 최준용 Choi Joonyong

전형산 Jun Hyoung San // 시각예술을 기반으로 시각과 청각의 결합을 통한 공감각적인 형태의 작업들을 진행중이며,아날로그적이고 물리적인 방식으로 비음악적 소리를 생산해낸다. 또한 틈틈이 자작악기들을 만들어 공연을 시도하면서, 선택과 시도 사이의 소리들을 감각적 경험을 통해 생각해 보고자 한다.

우현주 Hyunju Woo // 한국전통음악을 공부하여 동-서양 음악의 작곡 활동을 하고있으며, 비 음악적 사운드의 해체 및 결합, 그리고 구성을 소재로하여 음악을 만드는것과 공연예술에서의 미디어 인터페이스들에 관심을 갖고있다.

서민우 Baja Woo // 이제는 사용하지 않는 것과 지금 사용하는 것을 가지고 연주한다. 지나간 것과 지금의 것을 충돌시켜 소리를 낸다. 이 소리는 지나간 것의 비명을 제대로 마주대하지 못하는 지금이다. 이 둘을 결부시킬 때 지금의 것은 지나간 것의 내부로 침투하고 지나간 것은 지금의 것을 통해 분출된다. 이 분출되는 것은 다른 시대와 다른 기반을 가진 메커니즘끼리 충돌하여 내는 오류들의 소리이며 이것들을 조절하여 연주해본다.

최준용 Choi Joonyong // 최준용은 국내 최초의 노이즈 프로젝트인 Astronoise를 홍철기와 1997년에 결성하여 소리의 증폭과 물리성에 대한 탐구를 지금까지 해오고 있다. 주로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시디 플레이어, MP3플레이어, 오픈 릴 테이프 레코더, VCR, 스피커 등의 오류를 이용해 작동 메커니즘으로부터의 근원적인 소리를 노출시키는 작업을 하고 있다. 최근에는 공간과 청취 행위 사이에서 일어나는 소리에 대한 인식과 그 열등함에 의문을 던지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으며, 즉흥이나 작곡의 방법으로 얻게 되는 연주의 통제와 실패에 관심을 갖고 있다. 2003년부터 즉흥음악 공연인 불가사리와 RELAY에 참가하며 국내외의 작가들과 협연을 해왔고 솔로로서도 시디플레이어의 오작동을 이용해 만든 5장의 음반을 발표하였다. 그의 최근작은 TRIGGER!에서 발표한 ‘Danthrax’이다. 2000년부터 Balloon & Needle이라는 레이블에서 음반 디자인과 제작을 맡으면서 국내의 실험적인 음악을 해외에 소개하고 있다. http://balloonnneedle.com

——————————————————————————–

입장료 연간회원 10,000원 / 일반 15,000원

문의

– 공간 ‘닻올림’ 전화_02-707-3118
– email_ info@dotolim.com
– twitter_@dotolim
– Facebook http://facebook.com/dotolim
– 홈페이지 http://dotolim.com

입장시 주의 사항

기존에 닻올림을 이용해주시던 지하 1층 엘리베이터의 자유로운 출입이 불가능해졌습니다.

– 1층 입구에 붙어있는 포스터를 참조하셔서 호출하신 후 문을 열고 엘리베이터를 탑승해주시기 바랍니다. – 저녁 8시 이후에는 호출이 불가능 하오니 1층에 있는 경비실에 사정을 말씀하신 후, 안내를 받으셔서 입장 해 주시기 바랍니다.

약도 google maps 다음지도

New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