닻올림 연주회_104 Ilan Volkov + 최준용 Choi Joonyong / 박한얼 Han-Earl Park / 홍철기 Hong Chulki + Mario De Vega

공간 ‘닻올림’의 104번째 연주회가 2017년 6월 26일 월요일 오후 8시 (입장은 7시 30분부터 가능)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실험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연주회를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고, 그 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을 진행하는 공간입니다.

이번 연주회는 2년만에 한국을 다시 찾는 Ilan Volkov최준용씨의 협연, 아일랜드에서 처음으로 닻올림을 찾는 박한얼씨의 솔로, 그리고 홍철기씨와 역시 닻올림을 처음 찾는 멕시코 출신 음악가 Mario De Vega 협연으로 꾸며집니다.

연주자

 
Ilan Volkov 일란 볼코프(좌) + 최준용 Choi Joonyong

 


박한얼 Han-earl Park
  
Mario De Vega + 홍철기 Hong Chulki

Ilan Volkov 일란 볼코프 // BBC 스코티시 심포니의 수석지휘자(2003~2009), 뮌헨 필하모닉, 앙상블 모데른, 이스라엘 필하모닉, 도쿄 메트로폴리탄 심포니, 버밍엄 심포니, 카피톨 툴루즈 국립교향악단, 파리 오케스트라, 내셔널 심포니, 밤베르크 심포니 등과 지속적인 관계를 맺고 있음. BBC 스코티시 심포니에서 매 시즌 25회 이상의 공연을 지휘했고, 동 교향악단과 BBC 프롬스, 에든버러 등 주요한 영국의 페스티벌에 출연하였다. 또한 남미와 네덜란드 투어를 이끌기도 했다. 현대음악에 대한 강력한 열정을 가진 그는 2009 BBC 프롬스에서 첼리스트 알반 게르하르트와 진은숙의 첼로 협주곡을 초연하였다. 현재 그는 BBC 스코티시 심포니의 수석객원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텔아비브에서 각종 음악 장르를 한데 모으는 공연장인 레보틴 7을 운영하는 것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2006년 7월 개관한 이 공연장을 볼코프는 ’이스라엘에서 문화생활에 영향을 끼치는 데에 있어 지휘보다 절묘하게 분명하며, 단순히 몇 년에 공연 한번 하는 것보다 훨씬 실용적인 방법’이라고 평가했다. (서울시립교향악단 소개 편집)

최준용 Choi Joonyong // 최준용은 국내 최초의 노이즈 프로젝트인 Astronoise를 홍철기와 1997년에 결성하여 소리의 증폭과 물리성에 대한 탐구를 지금까지 해오고 있다. 주로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시디 플레이어, MP3플레이어, 오픈 릴 테이프 레코더, VCR, 스피커 등의 오류를 이용해 작동 메커니즘으로부터의 근원적인 소리를 노출시키는 작업을 하고 있다. 최근에는 공간과 청취 행위 사이에서 일어나는 소리에 대한 인식과 그 열등함에 의문을 던지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으며, 즉흥이나 작곡의 방법으로 얻게 되는 연주의 통제와 실패에 관심을 갖고 있다. 2003년부터 즉흥음악 공연인 불가사리와 RELAY에 참가하며 국내외의 작가들과 협연을 해왔고 솔로로서도 시디플레이어의 오작동을 이용해 만든 5장의 음반을 발표하였다. 그의 최근작은 TRIGGER!에서 발표한 ‘Danthrax’이다. 2000년부터 Balloon & Needle이라는 레이블에서 음반 디자인과 제작을 맡으면서 국내의 실험적인 음악을 해외에 소개하고 있다. http://balloonnneedle.com/

박한얼 Han-earl Park // 즉흥연주자, 기타리스트이자 작곡가. 국경을 넘나 드는 등 일상적으로 실험적이고 항상 전통적이고 개방적인 즉흥 음악을 20년 동안 퍼포먼스로 연주 해왔다. 유럽, 미국 전역의 클럽, 극장, 미술관, 콘서트 홀 등 여러방면에서 공연하고 있다. 참여하는 앙상블로는  Charles Hayward, Ian Smith의 Mathilde 253, Nick Didkovsky, Catherine Sikora의 Eris 136199, Richard Barrett의 Numbers가 있으며. Wadada Leo Smith, Paul Dunmall, Evan Parker, Lol Coxhill, Mark Sanders, Josh Sinton, Louise Dam Eckardt Jensen, Gino Robair, Tim Perkis, Andrew Drury, Pat Thomas 및 Franziska Schroeder와 함께 공연한바 있다. 그의 연주는 Slam Productions, Creative Sources 및 DUNS Limited Edition 등의 레이블에 의해 발표된 바 있다. https://www.busterandfriends.com/

Mario De Vega 마리오 데 베가 // 독일 베를린에 거주하는 일하는 멕시코 출신 예술가. 그의 연구는 인간의 인식과 신체의 청각 역을 탐색하여 사운드의 중요성, 시스템, 재료 및 개인의 취약성, 불안정한 장치의 미적 가능성을 파헤치고 있다. 그의 작품은 멕시코, 캐나다, 미국, 칠레, 남아프리카 공화국, 인도, 러시아, 일본 및 유럽 등에서 전시되었다. mariodevega.info

홍철기 Hong Chulki // 즉흥음악 연주자이자 노이즈 음악가로 1976년 서울 출생. (카트리지를 제외한) 턴테이블, 믹서 피드백, 노트북 등과함께 다른 전기-전자장치들을 악기로 사용하며, 주요 프로젝트로는 한국 최초의 노이즈 음악 그룹인 astronoise(1997년최준용과 결성)가 있다. 90년대 중 후반에는 인디 음악을 배경으로 활동하였으나 2003년경부터는 관습적인 방식의 음악만들기와 소리 듣기로부터 결별하면서 CD 플레이어나 MD 녹음기, 턴테이블과 같은 일상의 녹음/재생장치를 악기로 활용하는자유즉흥의 영역을 탐구하기 시작하였다. 그 이후로는 실제 음향을 발생시키거나 전기-전자적 소음을 산출하는 대상들을 이용한집단적인 비-관습적 즉흥음악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발전시키는데 전념하고 있다. 사토 유키에 등이 조직한 국내 최초의 프리뮤직콘서트 시리즈인 ‘불가사리’에 참여하였고, 이후에는 류한길이 이끈 자유즉흥음악 연주회인 RELAY의 일원으로 참가하였다.

= = = = = 

입장료

  • 연간회원 10,000원 / 일반 : 15,000원
  • 입장권은 사전 예매 없이 현매로만 진행합니다. 

문의
– 공간 ‘닻올림’ 전화 02-707-3118
– email
info@dotolim.com
facebook MESSAGE http://facebook.com/dotolim
twitter DM @dotolim

입장시 주의 사항

  • 닻올림 주소 : 마포구 상수동 와우산로 29 건물 4F — 참조링크 :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 건물에서 올라오실 때 복도를 통한 소음이 많이 발생되오니 건물 안으로 들어오시면 말씀을 자제해주시고 발을 디딜 때도 소리가 나지 않도록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약도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Dotolim address KOREAN

닻올림 연주회_96 김창희 Kim Changhee + 홍철기 Hong Chulki / THSS(최태현 Taehyun Choi + 민성식 Min Sungsik) / 안효주 Sabina Hyoju Ahn + Stefan Tiefengraber

공간 ‘닻올림’의 96번째 연주회이자 올해의 마지막 연주회가 2016년 12월 16일 금요일 오후 8시 (입장은 7시 30분부터 가능)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실험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연주회를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고, 그 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을 진행하는 공간입니다.

이번 연주회는 김창희 + 홍철기 / THSS (최태현+민성식) / 안효주+Stefan Tiefengraber 가 준비합니다.

15050191_1258046334264039_1578571215_n  NewImage.png
김창희 Kim Changhee / 홍철기 Hong Chulki

thss
THSS (최태현 Taehyun Choi(좌) / 민성식 Min Sungsik)

  12268661_974764622591487_2141875907_o
안효주 Sabina Hyoju Ahn / Stefan Tiefengraber 슈테판 티픈그라바

 

연주자 소개

김창희 Kim Changhee // 1980년 부산출생. 2002년 Toxicbiasfleurivy란 이름으로 전자음악 시작. 2007년 신성훈과 전자음악팀 Damirat 결성, 현재까지 활동중. 2015년 민성기, 신성훈과 함께 서로의 전기신호를 공유한 즉흥연주 프로젝트 CSN(Clock Sharing Network)결성/활동중. 2016년 전자음악가 베모(Vaemo)와 전자음악 레이블 ‘Ding&Dents’ 설립.

홍철기 Hong Chulki // 즉흥음악 연주자이자 노이즈 음악가로 1976년 서울 출생. (카트리지를 제외한) 턴테이블, 믹서 피드백, 노트북 등과함께 다른 전기-전자장치들을 악기로 사용하며, 주요 프로젝트로는 한국 최초의 노이즈 음악 그룹인 astronoise(1997년최준용과 결성)가 있다. 90년대 중 후반에는 인디 음악을 배경으로 활동하였으나 2003년경부터는 관습적인 방식의 음악만들기와 소리 듣기로부터 결별하면서 CD 플레이어나 MD 녹음기, 턴테이블과 같은 일상의 녹음/재생장치를 악기로 활용하는자유즉흥의 영역을 탐구하기 시작하였다. 그 이후로는 실제 음향을 발생시키거나 전기-전자적 소음을 산출하는 대상들을 이용한집단적인 비-관습적 즉흥음악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발전시키는데 전념하고 있다. 사토 유키에 등이 조직한 국내 최초의 프리뮤직콘서트 시리즈인 ‘불가사리’에 참여하였고, 이후에는 류한길이 이끈 자유즉흥음악 연주회인 RELAY의 일원으로 참가하였다.

THSS // 최태현(쾅프로그램), 민성식(핑크 비지니스)로 구성된 즉흥 전자 음악 듀오. 노이즈, 엠비언트, 댄스음악에 영향받음.

솔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0 mouth, Die Wa QRotty를 프로듀싱/발매했으며, 타 장르 작가들과의 협업 결과물을 기록한 오디오 카탈로그 시리즈 [Parted Songs](2014, 2015)를 발간했다. 밴드 ‘쾅프로그램’을 결성해 2011년부터 현재까지 활동 중이다.

안효주 Sabina Hyoju Ahn // 주로 유기적인 데이터를 소리나 빛 또는 다른 감각 기관으로 바꾸는 작업에 초점을 두고 있다. 현재 네덜란드 왕립음악원에서 아트사이언스 석사과정을 수학중에 있으며, 영국, 네덜란드, 독일, 오스트리아, 헝가리, 노르웨이, 미국 등에서 전시와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자연에 존재하지만 눈으로는 보이지 않는 숨겨진 패턴이나, 규칙등을 찾는 것에 흥미가 많고 죽음과 생명, 에너지의 순환과 변환에 대해 관심이 많다. www.sabinaahn.com

Stefan Tiefengraber 슈테판 티픈그라바 //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거주하며 활동하는 작가이다. 6년 동안 영화제작사에서 일한후, 퍼포먼스, 인터렉티브 설치, 실험적인 비디오 및 다큐멘터리와 같이 시간 기반의 미디어를 활용한 창작에전념하며 오스트리아의 린츠로 주거지를 옮겼다. 2014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 (린츠, 오스트리아), 스페이스 오뉴월 (서울, 한국), 투데이스아트 2014 (덴하그, 네덜란드) 등에서 전시를 가진 바 있다. 그의 작업은 종종 힘에 인한 오브제의 변형과 파괴를 다루고 있기에, 표면적으로 보면 파괴가 작업의 중심 주제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더 나아가 들여다보면 작품이 주목하고 있는것은 물리적으로 폭력적인 표면 이면에 있는 느린 해체의 과정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2015년 국립현대미술관 창동레지던시 국제일반입주프로그램 입주작가 (자료발췌:창동레지던시 입주작가 소개) http://stefantiefengraber.com

입장료
– 연간회원 : 무료 / 일반 : 15,000원

문의
– 공간 ‘닻올림’ 전화 02-707-3118
– email
info@dotolim.com
– twitter @dotolim

입장시 주의 사항

  • 닻올림 주소 : 마포구 상수동 와우산로 29 건물 4F — 참조링크 :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 건물에서 올라오실 때 복도를 통한 소음이 많이 발생되오니 건물 안으로 들어오시면 말씀을 자제해주시고 발을 디딜 때도 소리가 나지 않도록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약도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Dotolim address KOREAN

닻올림 연주회_93 Thomas Tilly / 홍철기 Hong Chulki + 최세희 Choi Sehee

공간 ‘닻올림’의 93번째 연주회가 2016년 11월 1일 화요일 오후 8시 (입장은 7시 30분부터 가능)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실험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연주회를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고, 그 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을 진행하는 공간입니다.

이번 연주회는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문래예술공장의 사운드아트워크샵 ‘문래레조넌스’에 강사로 참여했던 Thomas Tilly, 그리고 홍철기, 최세희씨의 공연으로 꾸며집니다.

tilly_thomas_  NewImage.png  

Thomas Tilly (좌) / 홍철기 Hong Chulki (중) / 최세희 Choi Sehee (우)

연주자 소개

Thomas Tilly 토마 틸리// 토마 틸리는 프랑스 출신 필드레코딩 아티스트이다. 마이크를 비롯해 다양한 녹음장치를 사용하여 자신이 속해 있는 공간과 반응하는 환경적 사운드를 연구하고 만들어내는 작업을 한다. 그에게 ‘듣는 행위’ 는 다른 어떤 표현방식보다 강력한 기제이다. 특히 필드레코딩에서 지표면 위의 소리를 듣고, 관찰하고, 녹음하는 과정은 중요한 단계인데, 이는 듣는 사람이 소리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소리의 주체인 현상과 사물과 직접적인 관계를 맺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토마 틸리는 전세계 15개국 이상의 나라에서 다수의 국제 즉흥-실험음악 페스티벌 등에 참여하면서 자신의 사운드작업을 소개하고 있다. http://thomas.tilly.free.fr/

홍철기 Hong Chulki // 즉흥음악 연주자이자 노이즈 음악가로 1976년 서울 출생. (카트리지를 제외한) 턴테이블, 믹서 피드백, 노트북 등과함께 다른 전기-전자장치들을 악기로 사용하며, 주요 프로젝트로는 한국 최초의 노이즈 음악 그룹인 astronoise(1997년최준용과 결성)가 있다. 90년대 중 후반에는 인디 음악을 배경으로 활동하였으나 2003년경부터는 관습적인 방식의 음악만들기와 소리 듣기로부터 결별하면서 CD 플레이어나 MD 녹음기, 턴테이블과 같은 일상의 녹음/재생장치를 악기로 활용하는자유즉흥의 영역을 탐구하기 시작하였다. 그 이후로는 실제 음향을 발생시키거나 전기-전자적 소음을 산출하는 대상들을 이용한집단적인 비-관습적 즉흥음악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발전시키는데 전념하고 있다. 사토 유키에 등이 조직한 국내 최초의 프리뮤직콘서트 시리즈인 ‘불가사리’에 참여하였고, 이후에는 류한길이 이끈 자유즉흥음악 연주회인 RELAY의 일원으로 참가하였다. http://hongchulki.com/

최세희 Choi Sehee // 바이올린 연주자. 오랫동안 클래식 음악을 공부하던 중, 소리에 대한 어떤 염증을 느끼고 다양한 소리에 귀를 귀울이기 시작. 그 가능성에 대해 호기심을 가지면서 즉흥 연주를 시작하게 되었다. 주로 악기의 기존사용법에 따르지 않아 발생되는 소리나 가공되지 않은 날 것의 소리자체에 흥미를 느끼며, 다양한 방법으로 소리내기를 시도중이다.

입장료
– 연간회원 : 10,000원 / 일반 : 15,000원

문의
– 공간 ‘닻올림’ 전화 02-707-3118
– email
info@dotolim.com
– twitter @dotolim

입장시 주의 사항

  • 닻올림 주소 : 마포구 상수동 와우산로 29 건물 4F — 참조링크 :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 건물에서 올라오실 때 복도를 통한 소음이 많이 발생되오니 건물 안으로 들어오시면 말씀을 자제해주시고 발을 디딜 때도 소리가 나지 않도록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약도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Dotolim address KORE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