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_Jason Kahn

thumbs_P1000123[1] 내 생각에 닻올림은 내가 연주를 해봤던 곳 중에서 가장 작은 공간임에 틀림없다. 그러나 그렇게만 말하는 것은 부정확 할 텐데, 닻올림의 창문 밖으로 보이는 아름다운 서울의 풍경은 어떤 의미에서든 페쇄공포증과 같은 것을 사라지게 만들기 때문이다. 어쨌든 이 연주가 나의 닻올림에서의 첫 번째 연주는 아니었다. 이 공연 1주일 전에 나는 내 그래픽 스코어를 가지고 거기서 진상태, 류한길, 최준용, 홍철기, 박승준과 함께 녹음을 했다. 우리는 방을 가득 채웠다. 우리 중 누군가가 방을 떠나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다. 우리는 자리에 앉자마자 60분 가량의 작곡된 작품의 길이 동안 떠나지 않았다. 이 녹음은 훌륭하고 강렬한 경험이었다.

thumbs_P1000374[1] 그래서 이제 닻올림에서의 공연 날 밤인데 또한 나에게는 서울에서의 2주일 간의 상당한 활동과 즐거운 음식체험의 마지막 날이기도 했는데, 상대적으로 한산했다. 나는 특히 밝은 형광등 불빛 아래에서 손이 내밀면 닿을 거리에 앉아있는 관객들 앞에서 연주했다는 사실이 즐거웠다. 속임수는 불가능하고 소리는 면전에 있는 상황이다. 그리고 나는 이 공간의 성격이 거기서 연주된 음악에 잘 녹아 들었다고 생각하는데 특히 내게는 직접성, 겉치레의 부재, 그리고 어느 정도의 경솔함이기도 하다.

제이슨 칸
http://jasonkahn.net

번역_홍철기

 

[English]

thumbs_P1000371[1] I guess Dotolim must be the smallest space I every performed in. Though this might be deceiving as the fantastic view of Seoul from Dotolim’s windows tends to dispel any sense of claustrophobia. And in any case, this was not my first time playing in Dotolim. One week previous to the concert I recorded one of my graphical scores there with Jin Sangtae, Ryu Hankil, Joonyong Choi, Hong Chulki, Park Seungjun and myself. We filled the room. It was nearly impossible for some of us to leave. Once we sat down to play we were stuck for the length of the composition (sixty minutes). It was a great, intense experience.

So, the night of the concert in Dotolim, which was also my last night in Seoul, culmintating two weeks of much activity and culinary delights there, was in comparison quite spatious. I particularly enjoyed playing under the glare of harsh neon light with the audience sitting an arm’s length away. This was a no bullshit situation. In-your-face sound. And I think the persona of this space lends itself well to the music played there, which for me is very much about directness, lack of pretense and a certain brashness.

Jason Kahn
http://jasonkahn.net

11_Jason_Kahn

 

video


Ryu Hankil(speaker with piezo), Jason Kahn(analog synthsizer)


Jason Kahn(analog synthsizer), Jin Sangtae(Hard drives)


Park Seungjun and Choi Joonyong (speaker cones)

 

picture

 

Jason Kahn : analog synthsizer
Jin Sangtae : hdd, pda
Ryu Hankil : speaker with piezo vibration
Choi Joonyong : vibration speaker
Park Seungjun : vibration speaker

recording_Jason Kahn, 류한길, 박승준, 진상태, 최준용, 홍철기

recording_composition by Jason Kahn

Jason Kahn : Analog Synthsizer
Ryu Hankil_speaker with piezo
Park Seungjun_speaker with reverb amp
Jin Sangtae_hdds
Choi Joonyong_cdplayer
Hong Chulki_turntable

2009. 11.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