닻올림 연주회_91 이행준 Lee Hangjun + 홍철기 Hong Chulki : Tribute to Tony Conrad (1940~2016)

공간 ‘닻올림’의 91번째 연주회가 2016년 10월 21일 금요일 오후 8시 (입장은 7시 30분부터 가능)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실험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연주회를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고, 그 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을 진행하는 공간입니다.

이번 연주회는 이행준, 홍철기씨가 최근 타계한 음악가 / 실험영화작가인 Tony Conrad 토니 콘라드를 추모하는 공연으로 꾸며집니다.

tony-conrad-1
Tony Conrad 토니 콘라드 (1940~2016)
아방가르드 비디오 아티스트, 실험영화감독, 뮤지션, 작곡가, 사운드 아티스트 등 전방위적인 활동을 펼친 작가다. 1960년대 초부터 이와같은 다양한 활동을 이어갔으며 구조영화와 드론 뮤직의 선구자였다.
 more info https://en.wikipedia.org/wiki/Tony_Conrad#cite_note-2

연주자 소개

NewImage.png  NewImage.png

이행준 / 홍철기는 ‘확장된 셀룰로이드, 연장된 포노그래프’ ECEP 프로젝트를 2006년 부터 진행해오면서 여러 퍼포먼스를 함께 진행해왔다.

프로그램

  1.  Drill n Drone ; Performance for Unprojectable Film Print 이행준 + 홍철기 16mm projector performance, 20~30min

  2.  플릭커 Flicker  토니 콘라드 Tony Conrad 1966 / 16mm / B&W / 30min
    이 작품은 총 5섯개의 프레임으로 구성되어 있다. 경고 문구가 담긴 프레임, 두 개의 타이틀 프레임, 검은색 프레임 그리고 하얀색 프레임이 그것이다. 작품이 상영되면서 검정색과 하얀색 프레임이 교차되는 속도의 변화에 따라 스트로보스코픽 효과가 발생한다. 토니 콘라드는 1963년 부터 다양한 실험을 통해 작품의 구상을 사작하였으며, 1965년 플릭커를 발생시키기 위한 다양한 주기를 검토하던 중 5 ~ 15Hz 사이의 사운드에서 그 효과가 더욱 강력해 진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당시 메카스에게서 받은 카메라와 필름으로 촬영이 시작되었으며, 볼렉스 카메라의 렌즈를 제거해 필름을 노광시키는 방법으로 하얀색 프레임을 렌즈를(최종 프린트는 흰 종이를 촬영했다.) 가린 상태에서 촬영해 검정색 프레임을 만들었다. 총 47개의 흑백 이미지 패턴이 작품에 등장한다. 이 작품은 홍철기의 라이브 사운드와 함께 상영된다.

입장료
– 연간회원 : 10,000원
– 일반 : 15,000원

문의
– 공간 ‘닻올림’ 전화 02-707-3118
– email
info@dotolim.com
– twitter @dotolim
– Facebook http://facebook.com/dotolim
– 홈페이지 http://dotolim.com

입장시 주의 사항

  • 닻올림 주소 : 마포구 상수동 와우산로 29 건물 4F — 참조링크 :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 건물에서 올라오실 때 복도를 통한 소음이 많이 발생되오니 건물 안으로 들어오시면 말씀을 자제해주시고 발을 디딜 때도 소리가 나지 않도록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약도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Dotolim address KOREAN

닻올림 연주회_61 Xavier García Bardón 자비에르 가르사이 바르동 + 이행준 Hangjun Lee

61 001

공간 ‘닻올림’의 61번째 연주회가 2014년 8월 27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입장은 8시 15분부터 가능)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오피스텔을 개조한 20석 규모의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실험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정기연주회를 가지고 있으며 그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을 진행하는 작은 공간입니다.

이번 공연은 벨기에서 오는 Xavier García Bardón 자비에르 가르사이 바르동이행준 Hangjun Lee 의 협연으로 이루어집니다.

NewImage  NewImage

Xavier García Bardón 자비에르 가르사이 바르동(좌) / 이행준 Hangjun Lee(우)

 

연주자 소개

Xavier García Bardón 자비에르 가르사이 바르동 // 1976년 벨기에 태생. 필름 큐레이터이자 교육자, 음악가로 활동 중이다. 큐레이터로서 그는 필름/비디오와 다른 예술 장르, 주로 음악 사이의 연결점을 찾는데 집중하고 있다. 그는 벨기에 현대미술관에서 큐레이터로서 활동하면서 다른 음악페스티벌, 뮤지엄, 영화제, 시네마테크와 함께 공동으로 프로그램을 기획하기도 했다. 음악가로서 그는 즉흥협연의 형태로 다양한 장소에서 공연을 했으며 크노케-르-쥬트 실험영화제의 역사에 관한 논문을 발표하였고, 동일한 주제의 박사논문으로 학위를 받았다. 현재 ERG에서 강의하며 브뤼셀에 살고 있다.

이행준 Hangjun Lee // 서울국제실험영화제(EXiS) 프로그래머(2009~현재)로 활동하는 이행준은 멀티 프로젝션과 옵티컬 사운드를 중심으로 한 다양한 작품을 발표했다. Martin Tétreault, Jerome Noetinger, Dickson Dee, Sandra Tavali 등 여러 음악가와 즉흥 협연을 해왔다. South Bank Centre (UK), Cafe OTO (UK), BOZAR (Belgium), Netmage10 (Italy), Espace Multimedia Gantner (France) 등에서 작품발표를 했다. LIFT (Toronto), Nowhere (London), MTK (Grenoble) 등의 작가입주 프로그램에 참여했으며 상영기반의 작품은 프랑스 Lightcone 에서 배급 중이다.

——————————————————————————–

입장료 연간회원 10,000원 / 일반 15,000원

문의

– 공간 ‘닻올림’ 전화_02-707-3118
– email_ info@dotolim.com
– twitter_@dotolim 
– Facebook http://facebook.com/dotolim 
– 홈페이지 http://dotolim.com

입장시 주의 사항

기존에 닻올림을 이용해주시던 지하 1층 엘리베이터의 자유로운 출입이 불가능해졌습니다.

– 1층 입구에 붙어있는 포스터를 참조하셔서 호출하신 후 문을 열고 엘리베이터를 탑승해주시기 바랍니다. – 저녁 8시 이후에는 호출이 불가능 하오니 1층에 있는 경비실에 사정을 말씀하신 후, 안내를 받으셔서 입장 해 주시기 바랍니다.

약도 google maps 다음지도 
image

 

NewImage

39_Lee Hangjun 이행준 + Ryu Hankil 류한길

video


SET 1

 


SET 2

pics

 

Lee Hangjun (16mm film projectors) http://hangjunlee.com

Ryu Hankil (laptop with prepared sample and patch) http://themanual.co.kr

닻올림 연주회_39 이행준 Lee Hangjun + 류한길 Ryu Hankil

NewImage

공간 ‘닻올림’의 2013년 2월 연속 연주회의 첫번째이자 39번째 연주회가 2013년 2월 15일 금요일 오후 8시(입장은 7시 45분부터 가능)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오피스텔을 개조한 20석 규모의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정기연주회를 가지고 있으며 그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을 진행하는 작은 공간입니다.

연주자

image

이행준 / 류한길

이행준 Lee Hangjun 실험영화작가이며 주로 필름 푸티지를 수집하여 이들 필름 표면의 이멀전을 산화시키는 방식의 케미컬 작업과 기존의 필름을 빈 필름에 다시 복사하는 과정에서 이미지를 변형/왜곡시키는 컨택트 프린팅 작업을 해오고 있다. 또한 두 대 이상의 영상기를 사용하는 멀티 프로젝션과 이를 통한 영상 퍼포먼스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그의 작품은 갤러리, 극장 등 다양한 환경에서 상영되고 있으며, 홍철기가 음악을 맡은 “Cracked Share” 와 “Metaphysics of Sound” 는 프랑스의 실험영화 배급사인 Lightcone에서 배급되고 있다. 서울실험영화제의 프로그래머와 현상 랩 스페이스 셀에서 실험영화워크샵 강사로도 활동하였다. 이외에도 실험영화무크지 “나방 N’Avant”의 편집위원으로 지내면서 캐나다의 실험영화 작가인 칼 브라운의 dvd와 전시회를 기획하였다. 2010년부터 홍철기, 최준용과 함께 “After Psycho Shower”의 라이브 퍼포먼스를 해오고 있다. http://hangjunlee.com

류한길 Ryu Hankil 타자기, 시계태엽, 전화기와 같은 버려진 사물들 고유의 진동음을 통해 또 다른 음악적 가능성을 찾는 일에 관심을 두고 있다. 2005년부터 2008년까지 정기 전자즉흥음악회인 RELAY의 기획자, 연주자로서 활동했고 자주출판사인 매뉴얼을 설립했다.타자기를 통한 음악적 가능성을 발견한 이후로 작가 로위에, 김태용과 함께 협업프로젝트 “A Typist”을 결성하여 텍스트와 사운드 사이의 아직 발견하지 못한 가능성을 찾는 일에 몰두하고 있다. http://themanual.co.kr

——————————————————————————–

입장료 연간회원 무료 / 비회원 15,000원

문의

– 공간 ‘닻올림’ 전화_02-707-3118, email_ info@dotolim.com , twitter_@dotolim
– 홈페이지 http://dotolim.com

입장시 주의 사항 (재개정)

– 1층에 있는 경비실에 말씀해주시고 경비원의 안내를 받으셔서 입장 해 주시기 바랍니다.
– 경비실 입구에는 이번 공연의 포스터가 붙어있을겁니다. 경비 아저씨에게 ‘이것 보러 왔으니 문좀 열여주세요’ 라고 부탁하시면 됩니다.
– 경비아저씨가 친절하지 않으신 경우도 있습니다만, 닻올림이 조치를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어서 먼저 여러분들께 양해를 구합니다.

약도 google maps 다음지도

image

27_the projectionist

video


이행준 Lee Hangjun (16mm film projectors) solo


이행준 Lee Hangjun (16mm film projectors) and 진상태 Jin Sangtae (3LCD projectors, objects) duo

 

pics

이행준 Lee Hangjun_16mm film projectors http://hangjunlee.com

진상태 Jin Sangtae_3LCD projectors, objects http://popmusic25.com

photo by Lee Myunghoon and Choi Joonyong

27_the projectionist

이 공연의 제목과 내용이 이렇게 된 데에는 세가지 정도의 이유가 있다.

하나는 이행준씨가 일전에 북소사이어티에서 상영했던 연기로 만드는 3D 원뿔(제목은 정확히 기억 안남)을 설명하며 ‘디지털프로젝터에선 완전한 블랙을 구현할 수 없다. 오직 프로젝터에선 가능하다’라고 했던 말에 자극을 받아 무언가 만들어야 겠다란 생각이 있었다. 옳은 말이다.디지털 프로젝터에선 아무리 완전한 블랙을 내려고 해도 희끄무레하게 무언가가 보인다. 그리고 그런 특성을 가지고 있는 작품을 디지털화 시켜 상영한다는 것은 원작을 완전히 해하는 일임이 분명하다. 그나마 온전히 블랙에 가깝게 구현하기 위해선 밝기를 낮춰야 한다. 사실 디지털 방식으로 투사되는 모든 곳에서 소스에 따라 이러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부분이다. 아이러니한 부분 중 하나는 디지털 프로젝터들이 고장나면 가장 고치기 어렵고 수리비도 많이 드는 부분이 바로 빛을 투과해 뻗어나가는 렌즈부분이다. 디지털과는 별 상관이 없는 그것. 나는 디지털 프로젝터를 이용해 블랙을 구현하기 위해 앞에 물체를 이용해 빛을 가로막았다. 이러므로 블랙이 구현 되었지만 영상을 투사하는 것이냐 아니냐는 좀 더 생각해봐야 할 문제다. 리허설중 이행준씨가 다른 확장영화들을 추천해 준 것들이 있는데 이 작업을 계속 해 나갈 것이라면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

두번째로는 23번째 연주회에서 ‘balloon and needle‘이라는 이름으로 이와 비슷한 영상-퍼포먼스를 했는데, 그것을 좀 더 보강해서 해보고 싶다는 생각에서였다. 당시 30분정도 연주를 했는데 퍼포먼스가 너무나 썰렁해서 나 스스로도 오그라들어 이것을 공개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했고, 이 부분은 협연을 하게 되면 해소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시도해 봤는데, 썰렁하다는 느낌은 없어졌으나 이젠 좀 과한 상황이 되었다는게 다른이들의 평. 그러나 나 스스로는 만족하고 재밌었다. 아마도 관객들이 지적한 그 부분을 알기 위해선 올려진 비디오를 모니터링 해봐야 겠지만, 현재로는 만족한다.

마지막으론 나의 생업이 ‘프로젝터와 관련되어 무슨 일이든 하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내 생업 아이템으로 공연때 뭔가 해보고 싶었는데 이행준씨가 마침 제목을 ‘the projectionist’로 붙여달라고 했다. 그렇다면 행준씨가 얘기하는 것과는 다른 측면에서 프로젝셔니스트인 나는 이름이 주는 대비감이 매력적이어서 내가 같이 해보면 어떻겠냐고 제의했다. 이 즉흥연주를 ‘RELAY‘에서 처음 시작하던 때에 프로젝터를 필요로 하는 몇몇 미디어 기반 작업자들에게 기술적인 도움(혹은 제품 판매)을 줄 수 있었는데, 연주생활에도 도움이 되고 생업에도 일조하는 긍정적인 부분이 있었다. 문제는 이것에 대한 균형을 잘 맞춰야 한다는 점인데, 너무 한쪽으로 매몰되면 지나치게 장사를 하는데 초점을 맞추게 될 수도 있었고, 상대방이 날 더이상 음악을 하는 사람으로 보지 않게 된다는 단점도 있었다. 이런것을 극복하는 의미에서의 공연이라고 얘기하기에는 너무 거창하고,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서 반드시 써야만 하는 생업의 도구들을 순전히 나의 즐거움을 위해서 사용해 보고 싶은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하나의 방법이라는 생각정도로 정리하면 될 듯 싶다.

투사되는 영상은 간단하다. 파워포인트로 페이지마다 내가 원하는 색들을 적절히 배치시켰고, 15장정도의 페이지를 상황에 따라 바꾸며 투사한다. 개인적으로 나름 첨단 기계들이 내것이 되었을때, 그것을 매우 단순하게 사용하는것을 좋아한다. 예를 들어 Pulse를 내고 싶은데 컴퓨터가 싫다고 아날로그 pulse generator를 찾아나서기 보다는 max/msp류의 소프트웨어를 이용해서 간단하게 만들어 사용한다. 단, 이것이 100% 원하는 느낌의 것이 아니더라도 그정도의 효과 또는 대체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될때 사용하게 된다. 나름의 하이테크놀러지라는 옛날 PDA들이 5만원도 안하는 가격에 중고로 팔리는 우리나라에서 이런 것들이 구하기가 용이하고, 그 기계들의 사용법 혹은 목적을 최대한 단순화 시켜 효과를 보고싶은 하나 혹은 두개에 집중해 그것이 원하는 바를 얻어낸다면 구지 구하기 어려운 옛날 기기들을 찾아 해메지 않는다. 

가끔 테크놀로지란 것은 작가가 무엇을 원하는지 잊게 만드는 재주가 있는 듯 하다. 원하는 무언가를 잊은 채 또는 주관이 흔들려 시스템의 업그레이드와 새로운 인터페이스/센서들의 출현, 소프트웨어들의 출시에 흥분하거나 하는 몇몇 작가들을 보며 값비싼 프로그램과 특이한 센서만 가지면 작품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것 처럼 보여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고 직관적으로 내고 싶은 효과가 있다고 할때 그것이 어떤 특정 기술들(특히 디지털)에 기반한 것이라고 해서 애써 피하려고 하진 않는다. 이러면서 예상하지 못하는 실패를 하기도 하고 다른 질감이 얻어지기도 하는데, LCD프로젝터의 특성상 픽셀과 픽셀사이의 간격(Pixel pitch)덕분에 격자(Grid)가 선명하게 드러나는 것으로 인해 물체들이 프로젝터의 불빛을 받아 상이 맺힐때 디지털하게 보여지는 효과가 발생한 것이 소위 말하는 ‘얻어걸린 것’ 중 하나겠다. 나중에는 할로겐이나 전등을 이용해서도 해 볼 생각인데 이것이 과한지 그렇지 않은지는 여전히 내가 판단해 수위를 조절해야할 문제다.

사용한 프로젝터 :
main_NEC NP1150 with NP01FL (short lens)
sub_Hitachi CP-X805 * 2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