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진] 닻올림 연주회_143 삼킴 SAAAMKIIIM

본 공연은 예매로 매진되었습니다. 2022년 1월 26일 이후로 예매하시는 분은 예비명단에 등재됩니다.

일시
2022년 2월 11일 금요일
오후 8시

장소
공간 ‘닻올림’

입장료

백신 패스 적용 공연

  • 백신 완전 접종 관객 (2차 백신 접종 이후 15일이 경과, 6개월 미만)
  • 백신 3차 (부스터샷) 접종 관객
  • 공연 시작 48시간 전 PCR검사에서 코로나 음성으로 판정된 증명서를 지참한 관객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 연주회를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고, 그 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을 진행하는 공간입니다. 이번 연주회는 2022년 첫 연주회로, 삼킴 SAAAMKIIIM (김대희 Dey Kim, 김선기 Sunki Kim, 김예지 Yeji Kim) 의 단독 무대로 꾸며집니다.


연주자

삼킴 SAAAMKIIIM

삼킴 SaaamKiiim은 해금(김예지), 일렉트로닉스(Dey Kim), 타악기(김선기)로 구성된 일렉트로어쿠스틱 즉흥음악 트리오이다. 2019년 3월에 실험을 위한 프로젝트(소노프로젝트 Sonor Project)로 결성되어 5회의 공연을 거 친 후 2020년 삼킴 SaaamKiiim으로 탈바꿈했다. 그들은 음악의 세 가지 요소인 화성, 선율, 박자를 해체한다. 이렇게 해체된 소리 파편의 변형과 중첩을 통해 다양한 자연현상으로 연주한다. 또한, 그들의 음악은 자기의 소리 를 내고, 어떤 소리에 함께 울리는, 우리네 사회 속 관계와 맞닿아 있다. 관계 속에서 개인의 주체성이 겪는 자각, 변화, 아픔, 치유에 관한 보편적인 경험을 음악으로 풀어내고, 이 보편성이 공연에 함께 하는 청중 한 명 한 명의 특수한 이야기로 공명되고자 한다. 무엇을 입에 넣어 목구멍으로 넘기는 행위. 웃음, 눈물, 소리 따위를 억지로 참 는 행위. 이러한 행위를 미분한 모든 순간을 삼키고 소화하듯, 같은 성을 가진 세 명의 삼킴 역시 각자의 악기로 수 많은 소리를 삼키고 내뱉으며 관객들과 삼킴의 의미를 소통하려 한다.

SaaamKiiim (formerly known as Sonor Project) is a trio for electroacoustic improvisation comprised of haegeum (Yeji Kim), electronics (Dey Kim), and percussions (Sun Ki Kim). They aim to break down the three components of music — harmony, melody, and rhythm. These dissected sounds are reinterpreted and recombined to be performed as natural phenomenons. In addition, their music resembles the relationships in our society and strives to resonate with the specific story of each one of the audiences.

 

멤버 Members :

김대희 Dey Kim

김대희 Dey Kim는 호흡, 단순한 생명체, 어쿠스틱 악기, 아날로그/디지털 사운드로 작업하는 음악가이자 예술가이다. 모듈러 신스와 max/msp, 목소리와 패쫄트의 라이브 프로세싱으로 라이브일렉트로닉스와 일렉트로어쿠스틱 음악을 만들고, 프리뮤직 트리오 삼킴에서 즉흥음악을 하고 있다. 미생물과 인간의 인터페이스에서 일어나는 일을 이종간 소통을 중심으로 탐구하고 있다. 소리와 음악을 통해 나와 나, 나와 타인, 나와 주변 환경의 숨은 연결을 감각하고 이야기 나누는 커뮤니티 아트 프로그램인 그물코 알아채기를 진행하고 있다. 음악의 다양성을 사회 내에서 구축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동시대의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전자음악 공연 시리즈 모듈라서울을 기획하고 있다.

Dey Kim is a musician and artist working with breath, simple life forms, acoustic instruments and analog/digital sounds. He composes live electronics and electroacoustic pieces using modular synth, max/msp, and live processing of voice and paetzold; and improvises as a member of SaaamKiiim, a free music trio. He explores the interface between human and microorganisms in terms of interspecific communication, then project it on social environments. He facilitates community art programme Noticing Knot, practicing nonverbal communication via sound/music in order to sense and share a myriad of relationship one can have with oneself, other people and surroundings. He is a cofounder of Modular Seoul, an electronic music concert series encompassing various genre of the contemporary.

 

 

김선기 Sunki Kim

김선기는 2018년 첫 번째 정규 앨범인 <이상伊桑>을 발매한 후, 동양의 신비주의와 불교의 대중화를 위한 첫 걸음인 불교음악(contemporary buddhist music) 만들기 등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찾는 과정을 다양한 작품에서 나타내고 있다. 또한, 2020년 발매한 디지털 싱글 에서는 엠비언트와 내레이션을 사용하여 사각지대에 놓인 독거노인, 노숙인 등의 문제를 청자에게 다시 한번 상기시키며 사회 문제에 대한 다양한 시각과 메시지를 전달하려 한다. 

Sunki Kim began his “Yi-Sang,” which was released in 2018, Sunki Kim has shown the process of discovering his identity as a Korean by creating Buddhist music, the first step toward Oriental mysticism and popularization of Buddhism. In addition, the digital single Compassion released in 2020 uses ambient and narration to remind listeners of problems such as elderly people living alone and homeless people in blind spots and to convey various perspectives and messages on social issues.

 

김예지 Yeji Kim

김예지는 특유의 힘 있는 터치와 섬세한 감성으로 전통은 물론 즉흥음악과 현대음악에 이르기까지 모든 장르를 넘나들며 다양한 시도를 하는 도전적인 예술가이다. 고등학교, 대학교에서 전통음악을 심도 있게 공부하고 대학 졸업 후 우연히 즉흥연주를 접하게 되면서 소음과 음악의 경계를 고찰하고 음악적으로 풀어내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현재 청주시립국악단 상임단원으로 재직,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원 석사과정을 밟으며 악기에 대한 연구와 연주 활동, 학업에 열중하고 있다.

김예지의 즉흥음악은 날 것과 정제된 것이 공존한다. 미세한 점과 얇은 선에서부터 굵고 넓은 면까지 소리의 질감을 다양하게 표현하며 때론 감정에 치우치기도 하고 적극 배제시키기도 한다. 또한 악기의 재료를 해체하고 각각의 특성을 음악으로 녹여내는 작업을 통해 예술을 실현한다. 전통적으로 악기를 만드는데 쓰이는 8가지 재료인 금, 석, 사, 죽, 포, 토, 혁, 목이 모두 다 사용된 ‘해금’이라는 악기를 어떻게 하면 더 폭넓게 사용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을 오랜 기간 해오면서 해금의 다양한 오브제들을 활용하여 실험적이고 현대적인 기법의 연주를 선보이고 있다. 이러한 독특한 연주의 행보를 걷고 있는 김예지는 즉흥 무용, 미술, 일렉트로닉스, 미디어 아트 등과 협력하여 게토 얼라이브, 수창청춘맨션, 보안여관 등 전국 각지의 복합 문화 공간에서 경계 없는 연주 활동을 하고 있다.

KIM Ye-ji is a challenging artist who makes various attempts across all genres, from tradition to improvisation and modern music, with her unique powerful touch and delicate sensibility. Studied traditional music throughout high school and university, and came across improvisation by chance after graduating from college. Since then, she continued to study the boundaries between noise and music and to apply them through musical expressions.

In addition, she is currently working as a standing member of the Cheongju City’s Gugak Orchestra and is working on her master’s degre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Music, focusing on research, performance activities, and studies on musical instruments. In KIM Ye-ji’s improvisation music, the raw and refinement coexist. It expresses the texture of the sound in various ways, from fine dots and thin lines to thick and wide sides, and sometimes it leans towards emotions but sometimes emotionless.

“Haegeum” uses all eight traditionally used materials for making musical instruments, gold, stone, thread, bamboo, gourd, clay, leather, and wood. She expresses art through the work of dismantling the materials of the instrument and melting each characteristic of material into the music. KIM Ye-ji is showing such a unique level of performance by cooperating with improvisational dance, art, electronics, and media art to perform on borderless stages in complex cultural space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Ghetto Alive(Seoul), Suchang Youth Mansion(Daegu), and Bo-An Yeo-Gwan(Seoul).


공연 입장관련 안내

닻올림은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아래와 같이 입장의 방침을 정했습니다. 단계가 바뀜에 따라 공연 입장 관련된 것도 수시로 변경될 수 있으니 아래를 참조하셔서 관람 부탁드립니다.

  • 본 연주회는 코로나19 방역패스 적용 공연입니다.
  • 본 연주회에 입장하실 수 있는 분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 백신완전접종자 (2차 백신 접종이후 15일이 경과되고, 6개월이 넘지 않은)
    • 또는 48시간 내에 PCR 검사 음성확인서 제출 가능 관객.
       
  • 당일 현장에서 백신완전접종증명서 QR코드로 찍거나 접종증명서, PCR검사 음성증명서를 보여주세요 (COOV앱 등)
  • 본 공연의 관객 입장수는 20명으로 제한됩니다.
  • 예매 마감시 당일 현매 입장은 불가능합니다.
  • 당일 공연장 입장시 발열체크가 있습니다.
  • 공연 관람시 마스크는 반드시 착용해 주셔야 합니다.
  • 코로나19의 상황 악화로 인해 공연이 취소될 경우, 별도의 공지와 함께 입장료를 환불해 드립니다.

= = = = = = = = = =

문의

주의 사항

  • 예매는 공연 하루 전까지만 가능합니다.
  • 닻올림 주소 : 마포구 상수동 와우산로 29 건물 지하 B1
  • 참조링크 :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 공연 시작후에도 입장이 가능하지만 상황에 따라 바로 입장이 어려울 수 있음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 address : B1 Wausan-Ro 29, Mapo-Gu, Seoul,
    maplink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 건물 1층에 ‘서울진’ 이라는 가게와 꽃집이 있는 건물입니다.

121_김대희 Dey KIM / 신혜진 Hyejin SHIN / 조정연 CHO Jungyeon

video

 

신혜진 Hyejin Shin (solo)

 

조정연 CHO Jung Yeon (solo)

 

김대희 Dey Kim (solo)

 

닻올림 연주회_121 김대희 Dey KIM / 신혜진 Hyejin SHIN / 조정연 CHO Jungyeon

2018/12/14 FRI 8PM
admission
members FREE
advanced 15,000KRW
door 20,000KRW

일시
2018년 12월 14일 금요일 오후 8시

장소
공간 ‘닻올림’

입장료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 연주회를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고, 그 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을 진행하는 공간입니다.

이번 연주회는 각자의 공연 시리즈에서 기획자로 활동하고 있는 음악가이자 기획자 – 김대희 Dey Kim, 신혜진 Hyejin Shin, 그리고 조정연 Cho Jungyeon씨와 함께 합니다.

연주자 소개

김대희 Dey Kim

신혜진 Hyejin Shin

다양한 소리와 음악을 만듭니다. 2018년 1월 dingndents를 통해 첫 EP앨범 ‘cnsntr’을 발매하였고, 전자음악 라이브 공연 ‘watmm’의 기획을 맡아 진행하고 있습니다.

조정연 CHO Jungyeon

문의

주의 사항

  • 예매는 공연 하루 전까지만 가능합니다.
  • 닻올림 주소 : 마포구 상수동 와우산로 29 건물 4F
  • 참조링크 :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 건물에서 올라오실 때 복도를 통한 소음이 많이 발생되오니 건물 안으로 들어오시면 말씀을 자제해주시고 발을 디딜 때도 소리가 나지 않도록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 address
    4F, Wausan-Ro 29, Mapo-Gu, Seoul, Korea.

약도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Dotolim address KOREAN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