닻올림 연주회_88 전형산 Jun Hyoung San / 다미라트 Damirat / 조인철 Cho Inchul / Hasan Hujairi 핫산 후자이리

공간 ‘닻올림’의 88번째 연주회가 2016년 5월 20일 금요일 오후 8시 (입장은 7시 30분부터 가능)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실험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연주회를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고, 그 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을 진행하는 공간입니다.

이번 연주회는 전형산, 다미라트, 조인철, 핫산 후자이리(from Bahrain)의 연주로 꾸며집니다.

전형산 Jun Hyoung San damirat
cho_inchul hasan_hujairi

전형산 Jun Hyoung San (좌상) / 다미라트 DAMIRAT (우상)
조인철 Cho Inchul (좌하) / Hasan Hujairi (우하
)

연주자 소개

전형산 Jun Hyoung San // 시각예술을 기반으로 시각과 청각의 결합을 통한 공감각적인 형태의 작업들을 진행중이며,아날로그적이고 물리적인 방식으로 비음악적 소리를 생산해낸다. 또한 틈틈이 자작악기들을 만들어 공연을 시도하면서, 선택과 시도 사이의 소리들을 감각적 경험을 통해 생각해 보고자 한다.

다미라트 DAMIRAT // DAMIRAT(다미라트)는 익숙한 사운드와 구조를 의도적으로 비틀고 해체한다. 변이적 형식과 사운드 레이어를 사용해 의식적 음악듣기를 표현하고있다. 2013년부터 한국 전자음악 공연 WATMM 와트엠을 기획하고 있으며 첫 Double EP ‘iraer/tiaroe’를 같은해 발매하였다. 다미라트는 다양한 영상작품과 커머셜작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 말 정규앨범 발매를 준비하고 있다.

조인철 Cho Inchul // 드럼 연주자, 공간과 상황에 따라 영향을 받는 즉흥 연주에 관심이 많으며, 늘상 접하는 악기를 이용한 새롭거나 이상한 소리 혹은 연주 패턴, 연주 방법 등을 찾고 있다. https://soundcloud.com/inchul_cho

핫산 후자이리 Hasan Hujairi / 바레인의 1982년생 사운드 아티스트, 작곡가이자 관련 연구가. 그의 작업은 퍼포먼스들과 또는 ‘포스트-에소테리카’의 테마로 이야기되는 특정한 장소를 위해 설계된 인스톨레이션을 포함한다.그는 현재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 작곡 박사과정을 진행중이며, 그의 음악을 뉴욕, 런던, 암스테르담, 글라스고, 베이루트, 샤르자등에서 선보이고 있다. http://hasanhujairi.com



입장료
– 연간회원 : 10,000원
– 일반 : 15,000원

문의
– 공간 ‘닻올림’ 전화 02-707-3118
– email
info@dotolim.com
– twitter @dotolim
– Facebook http://facebook.com/dotolim
– 홈페이지 http://dotolim.com

입장시 주의 사항

  • 닻올림 주소 : 마포구 상수동 와우산로 29 건물 4F — 참조링크 :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 건물에서 올라오실 때 복도를 통한 소음이 많이 발생되오니 건물 안으로 들어오시면 말씀을 자제해주시고 발을 디딜 때도 소리가 나지 않도록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약도

네이버지도 다음지도 Google Maps

Dotolim address KOREAN

닻올림 연주회_65 전형산 Jun Hyoung San+우현주 Hyunju Woo / 서민우 Baja Woo+최준용 Choi Joonyong

 

공간 ‘닻올림’의 65번째 연주회가 2014년 11월 8일 토요일 오후 8시 (입장은 7시 45분부터 가능)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오피스텔을 개조한 20석 규모의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실험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정기연주회를 가지고 있으며 그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을 진행하는 작은 공간입니다.

이번 공연은 전형산+우현주 / 서민우+최준용 듀오의 연주로 꾸며집니다.

NewImage NewImage

전형산 Jun Hyoung San / 우현주 Hyunju Woo

NewImage 

서민우 Baja Woo / 최준용 Choi Joonyong

전형산 Jun Hyoung San // 시각예술을 기반으로 시각과 청각의 결합을 통한 공감각적인 형태의 작업들을 진행중이며,아날로그적이고 물리적인 방식으로 비음악적 소리를 생산해낸다. 또한 틈틈이 자작악기들을 만들어 공연을 시도하면서, 선택과 시도 사이의 소리들을 감각적 경험을 통해 생각해 보고자 한다.

우현주 Hyunju Woo // 한국전통음악을 공부하여 동-서양 음악의 작곡 활동을 하고있으며, 비 음악적 사운드의 해체 및 결합, 그리고 구성을 소재로하여 음악을 만드는것과 공연예술에서의 미디어 인터페이스들에 관심을 갖고있다.

서민우 Baja Woo // 이제는 사용하지 않는 것과 지금 사용하는 것을 가지고 연주한다. 지나간 것과 지금의 것을 충돌시켜 소리를 낸다. 이 소리는 지나간 것의 비명을 제대로 마주대하지 못하는 지금이다. 이 둘을 결부시킬 때 지금의 것은 지나간 것의 내부로 침투하고 지나간 것은 지금의 것을 통해 분출된다. 이 분출되는 것은 다른 시대와 다른 기반을 가진 메커니즘끼리 충돌하여 내는 오류들의 소리이며 이것들을 조절하여 연주해본다.

최준용 Choi Joonyong // 최준용은 국내 최초의 노이즈 프로젝트인 Astronoise를 홍철기와 1997년에 결성하여 소리의 증폭과 물리성에 대한 탐구를 지금까지 해오고 있다. 주로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시디 플레이어, MP3플레이어, 오픈 릴 테이프 레코더, VCR, 스피커 등의 오류를 이용해 작동 메커니즘으로부터의 근원적인 소리를 노출시키는 작업을 하고 있다. 최근에는 공간과 청취 행위 사이에서 일어나는 소리에 대한 인식과 그 열등함에 의문을 던지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으며, 즉흥이나 작곡의 방법으로 얻게 되는 연주의 통제와 실패에 관심을 갖고 있다. 2003년부터 즉흥음악 공연인 불가사리와 RELAY에 참가하며 국내외의 작가들과 협연을 해왔고 솔로로서도 시디플레이어의 오작동을 이용해 만든 5장의 음반을 발표하였다. 그의 최근작은 TRIGGER!에서 발표한 ‘Danthrax’이다. 2000년부터 Balloon & Needle이라는 레이블에서 음반 디자인과 제작을 맡으면서 국내의 실험적인 음악을 해외에 소개하고 있다. http://balloonnneedle.com

——————————————————————————–

입장료 연간회원 10,000원 / 일반 15,000원

문의

– 공간 ‘닻올림’ 전화_02-707-3118
– email_ info@dotolim.com
– twitter_@dotolim
– Facebook http://facebook.com/dotolim
– 홈페이지 http://dotolim.com

입장시 주의 사항

기존에 닻올림을 이용해주시던 지하 1층 엘리베이터의 자유로운 출입이 불가능해졌습니다.

– 1층 입구에 붙어있는 포스터를 참조하셔서 호출하신 후 문을 열고 엘리베이터를 탑승해주시기 바랍니다. – 저녁 8시 이후에는 호출이 불가능 하오니 1층에 있는 경비실에 사정을 말씀하신 후, 안내를 받으셔서 입장 해 주시기 바랍니다.

약도 google maps 다음지도

NewImage

38_Bryan Day + 전형산 Jun Hyoung San + 진상태 Jin Sangtae

video


Bryan Day (homemade instruments)

 
진상태 Jin Sangtae (flashlight, materials) + 전형산 Jun Hyoung San (selfmade electronics)


picture

photo by Isis Park, Choi Joonyong and Jin Sangtae

닻올림 연주회_38 Bryan Day + 전형산 Jun Hyoung San + 진상태 Jin Sangtae

Dotolim 38 bryan jun jin 001

공간 ‘닻올림’의 2013년 첫 연주회이자 38번째 연주회가 2013년 1월 4일 금요일 오후 8시(입장은 7시 45분부터 가능)에 열립니다.

2008년 출발한 공간 ‘닻올림’은 오피스텔을 개조한 20석 규모의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의 정기연주회를 가지고 있으며 그밖에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을 진행하는 작은 공간입니다.

이번 연주회는 미국에서 온 브라이언 데이 Bryan Day, 전형산, 진상태씨가 준비하고 있습니다.

NewImageNewImageNewImage

브라이언 데이 Bryan Day / 전형산 Jun Hyoung San / 진상태 Jin Sangtae

Bryan Day 브라이언 데이 브라이언 데이는 미국 북동부 로와(Lowa)에 거주하고 있는 즉흥음악가이자, 악기개발자 그리고 컨셉츄얼 아티스트이다. 불안정한 텍스쳐와 함께하는 라디오 송수신기 피드백은 홈메이드 스트링과 타악기로 부터 만들어졌다 (featuring 비디오아트 박은영). 1990년대 중반부터 그는 추상적이고 불안정한 사운드 환경을 그가 직접만든 홈메이드 악기, 일반적인 전자기기들, 그리고 필드레코딩을 가지고 만들어 왔다. 브라이언 데이는 Public Eyesore / Eh? 의 레이블을 운영하고 있기도 하다. http://bryanday.net http://publiceyesore.com

전형산 Jun Hyoung San 시각예술을 기반으로 시각과 청각의 결합을 통한 공감각적인 형태의 작업들을 진행중이며,아날로그적이고 물리적인 방식으로 비음악적 소리를 생산해낸다. 또한 틈틈이 자작악기들을 만들어 공연을 시도하면서, 선택과 시도 사이의 소리들을 감각적 경험을 통해 생각해 보고자 한다.

진상태 Jin Sangtae 그는 그의 경험을 바탕으로 사물을 악기화시켜 즉흥음악에 이용하는 작업을 지속해 오고 있다. 오픈된 하드디스크, 랩탑, AM라디오등을 연주해 왔으며 또한 라디오나 기타 픽업을 마이크 대신 리시버로 활용하는 필드레코딩 작업도 진행해오고 있다. 최근에는 자동차 경적을 가지고 연주하며 사물의 떨림과 성질에 대해 관심이 넓어지고 있다. 2008년부터는 즉흥음악을 위한 작은 공간 ‘닻올림‘을 만들었다. http://popmusic25.com http://dotolim.com

——————————————————————————–

입장료 연간회원 1만원 / 비회원 15,000원

문의

– 공간 ‘닻올림’ 전화_02-707-3118, email_ info@dotolim.com , twitter_@dotolim
– 홈페이지 http://dotolim.com

입장시 주의 사항 (개정)

– 1층에 있는 경비실에 말씀해주시고 경비원의 안내를 받으셔서 입장 해 주시기 바랍니다.

– 경비실 입구에는 이번 공연의 포스터가 붙어있을겁니다. 경비 아저씨에게 ‘이것을 보러 왔으니 문좀 열여주세요’ 라고 부탁하시면 됩니다.

– 경비아저씨가 친절하지 않으신 경우도 있습니다만, 닻올림이 조치를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어서 먼저 여러분들께 양해를 구합니다.

약도 google maps 다음지도

image

37_김자현, 김효정, 신지수, 님카, 전형산, 최세희

video


김자현 Kim Jahyun (laptop) + 최세희 Choi Sehee (violin, low drum with balls) duo


전형산 Jun Hyoung San (selfmade electronics) solo


님카 Nimkha (voice) + 김효정 Kim Hyojung (violin) + 신지수 (toy piano, etc.) trio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