닻올림 연주회_16 내일을 위하여 : 누구의 침묵이 더 어두운가? 누구의 화이트 프레임이 더 시끄러운가?

 

내일을 위하여

공간 ‘닻올림’의 열여섯번째 연주회가 2011년 5월 14일 토요일 오후 7시에 열립니다.

2008년 2월 시작한 공간 ‘닻올림’은 오피스텔을 개조한 20석 규모의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음악을 중심으로 정기연주회 및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를 진행하는 작은 공간입니다.

이번 연주회는 필름 + 사운드 퍼포먼스 ‘내일을 위하여 : 누구의 침묵이 더 어두운가? 누구의 화이트 프레임이 더 시끄러운가?’라는 제목으로 이행준과 홍철기의 퍼포먼스가 있을 예정입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의 많은 관람 부탁드립니다.

작품소개

오디오/비주얼 퍼포먼스 상황에서의 침묵의 기능, 효과에 관한 작업이자 푸티지(“내일을 위하여”는 이 푸티지의 제목이다)에 기반한 작업의 다른 방식. 침묵은 금욕적인 방법으로 욕망을 증폭시키는 효과를 갖는 동시에 그 욕망의 대상을 정화시키는 기능을 한다. 이 작품은 침묵을 통해 단지 순수하게 정화된 (시각적이거나 청각적인) 미적 대상을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그 미적 대상의 토대가 되는 정화되지 않은 제도와 실천(혹은 이전까지 모호하게 ‘권력관계’라고 불렸던 어떤 것)을 드러내는데 그 목적이 있다. 이 작품에는 상황에 따라 관객 참여를 요청하는 지시사항이 포함될 수도 있다.

연주자

이행준 Lee Hangjun

서울국제실험영화제EXiS 프로그래머(2009~2010), 인디스페이스(2007~2009)/영상자료원(2010) 실험영화 정기상영회 프로그래머로 활동하였으며, 실험영화 비정기 간행물 나방N’Avant(2006~2009) 편집위원, Experimental Media Congress(토론토) / Film Appreciation Journal(대만) / new media(중국) / forum lenteng(인도네시아) 등 다양한 아시아 지역의 저널 등에 artist film/video에 관한 글을 발표/기고하였다. 스페이스 셀, 예술의 전당 미술아카데미, 미디액트, 한국문화영상고등학교, 문지문화원 사이 등에서 매체 교육과 관련된 활동을 했으며, 쿤스트 독 갤러리, 아르코갤러리, 비하이브 갤러리 등에서 전시/토크/상영 등의 기획을 진행하였다. 2009년 부터는 아시아의 대안적 영상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매해 Asia Forum을 개최하는 활동을 해오고 있으며(2009년 서울, 2010년 타이페이), 그 결과물을 2009년 아시아 실험영화anthology on issues in Asian experimental media로 출판하였다. 2004년 부터 주로 필름 매체의 물질성과 즉흥적 구성에 기반한 다양한 16mm 필름 퍼포먼스 작품을 발표해왔으며, 홍철기/최준용과 함께 영상/사운드의 관계에 대한 다양한 가능성을 탐색해 오고 있다. 주요 작품들은 프랑스 라이트 콘lightcone에서 배급중이며, 매팅 시네마Matting Cinema와 소산의 연대기Chronicle of a Disappearance 등의 프로젝트를 준비중이다. www.hangjunlee.com

홍철기 Hong Chulki

1997년에 최준용과 함께 한국 최초의 노이즈 음악 그룹인 아스트로노이즈(Astronoise)를 결성한 이래로 노이즈 음악과 즉흥음악, 실험음악의 영역에서 지속적으로 활동해오고 있다. 악기의 소리에 효과를 더해주거나 소리를 녹음하고 재생하는 장치 자체의 음악적, 음향적 가능성을 탐구해왔으며 자주레이블 을 통해 이러한 ‘음악 아닌 음악’을 음반의 형태로 발표해왔다. 프리뮤직 정기공연인 <불가사리>의 일원이었으며 즉흥음악 연주회/연주집단인 RELAY의 창립멤버다. 곡사, 이행준 등의 한국 독립/실험영화감독들과 작업해왔으며, 음향을 매체로 삼아 만든 설치 작품들이 백남준 아트센터 등지에서 전시되었다. <키타큐슈 비엔날레>와 등을 비롯한 국외 페스티벌에 초청되어 연주한 바 있다. http://www.hongchulki.com / http://www.balloonnneedle.com

 

문의 02-707-3118 email info@dotolim.com

홈페이지 https://www.dotolim.com

입장료 1만원

———————————————————————————————————————————————–

입장시 주의 사항 (개정)

기존에 닻올림을 이용해주시던 지하 1층 엘리베이터가 자유로이 출입이 불가능해졌습니다. 1층 입구에서 호출을 누르시는 경우 연주중에 많은 지장을 받을 수 있으니, 1층에 있는 경비실에 말씀해주시고 경비원의 안내를 받으셔서 입장 해 주시기 바랍니다.

약도

image

image

닻올림 연주회_15 불특정한 언어 Unspecific Language

image 

공간 ‘닻올림’의 열다섯번째 연주회가 2011년 4월 2일 토요일 오후 7시에 열립니다.

2008년 2월 시작한 공간 ‘닻올림’은 오피스텔을 개조한 20석 규모의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음악을 중심으로 정기연주회 및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를 진행하는 작은 공간입니다.

이번 연주회는 무용 ‘불특정한 언어’ 입니다. 기존에 넓은 공간에서 진행되었던 공연을 닻올림의 사이즈에 맞게 재편성한 버전이 행해질 예정입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의 많은 관람 부탁드립니다.

image

불특정한 언어는 ‘부정’에 관한 작업이다. 부정은 ‘잘못됨’, ‘아닌’, ‘해로움’ 등의 의미이지만 만약 우리가 그것을 새롭게 바라본다면 우리는 그것에서 새로운 가능성들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이 작업을 시작했다.

불규칙한 것들, 불안정한 것들, 불균형한 것들은 모두 완전하지 않거나 잘못된 것들이지만, 사실 다르게 바라보면 불안정함은 안정함이 가질 수 없는 것을 가지고 있고, 불균형은 균형이 가질 수 없는 운동성을 가지고 있다. 이 작업에서 우리는 불안정하고 불균형하고 부조화해서 마치 잘못된 듯한 또는 실수한 듯한 움직임들을 찾고 있다. 부정의 많은 현상들 속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찾고자 하며, 부정을 통해 사물과 행동과 관계와 범주를 새롭게 바라보면서, 고정되어 있는 생각과 행동양식을 다르게 바라보고자 한다.

컨셉/안무_노경애 네덜란드 EDDC(European Dance Development Center) 졸업, 2005년부터 벨기에 vzwEVE의 일원으로 활동. 벨기에 de Pianofabriek, Bains::Conective, Theatre Monty, 네덜란드 Muiderport Theater, ITS Festival, Marienburgkapel 등에서 공연. 2010년 정언진, 이희승, 이래경과 서울국제공연예술제 댄스컬렉션에서 최우수상 수상. 2011년 5월 독일 포츠담 Tanztage Festival과 베를린 Inter-University Center 초청.

창작/공연_
이희승
/ 중앙대학교 무용과 졸업, 1998 동아콩쿨 동상수상, Alice Festival 한중일 힙직공연 <Hospital> 공동연출, 무용 <개구리 왕눈이> <도둑맞은 방> <오르페우스>. <살풀이 9>안무 및 출연

이래경 / 경기대학교 스타니스랍스키 연기학교 졸업, 러시아 슈우킨 연극대학 졸업, 연극<한 여름밤의 꿈> <베르나르다 알바의 집> <바냐 아저씨> 등 출연

정언진 /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 졸업, 현재 프리랜서 시각디자이너로 활동, 2007 서울국제실험영화제 비경쟁부문 상영 <종묘제례악>

음악/음향_진상태 1975년 서울출생. 1998년부터 ‘popmusic25′라는 프로젝트 이름으로 일렉트로니카 프로젝트를 시작해 홍대를 기점으로 공연을 가졌다. 이후 전자즉흥음악에 경도되어 2004년 즉흥음악 공연시리즈 ‘릴레이(RELAY)‘에서 데뷔해 지금까지 전자즉흥음악을 해오고 있다. 기본적으로 그는 그의 경험을 바탕으로 사물을 악기화시켜 즉흥음악에 이용하는 작업을 바탕에 두고 있다. 주로 오픈된 하드디스크를 메인악기로 연주하고 있으며 랩탑, AM라디오, 자동차 경적 등을 연주한다. 또한 라디오를 마이크 대신 리시버로 이용해 녹음을 하는 필드레코딩 작업도 진행해오고 있다. 웹사이트 http://popmusic25.com

문의 02-707-3118 email info@dotolim.com

홈페이지 https://www.dotolim.com

입장료 1만원

———————————————————————————————————————————————–

입장시 주의 사항 (개정)

기존에 닻올림을 이용해주시던 지하 1층 엘리베이터가 자유로이 출입이 불가능해졌습니다. 1층 입구에서 호출을 누르시는 경우 연주중에 많은 지장을 받을 수 있으니, 1층에 있는 경비실에 말씀해주시고 경비원의 안내를 받으셔서 입장 해 주시기 바랍니다.

약도

alt

image

닻올림 연주회_14 Tetuzi Akiyama, 진상태, 홍철기

image

공간 ‘닻올림’의 열 네번째 연주회가 2010년 12월 11일 토요일 오후 7시에 열립니다.

2008년 2월 시작한 공간 ‘닻올림’은 오피스텔을 개조한 20석 규모의 소형 공연장 및 레코딩 스튜디오로 즉흥음악을 중심으로 정기연주회 및 영상물 상영회, 전시등를 진행하는 작은 공간입니다.

오랜만의 연주회는 일본의 기타리스트 테츠지 아키야마(Tetuzi Akiyama), 진상태, 홍철기의 트리오 공연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테츠지 아키야마 Tetuzi Akiyama, 秋山徹次

by Kapulí Vasiloff

테츠지 아키야마는 미니멀하면서도 직설적인 방법으로 악기 자체의 본성을 인정하려는 욕망에 따라 원초적이고 실질적인 방식으로 기타를 연주한다. 그는 때로는 섬세하게, 혹은 과감하게 미시적인 수준에서부터 거시적인 수준에 이르기까지 음향의 음량을 조절하며 그의 물리적 시스템을 조정한다.

1998년 이래로 그는 타쿠 스기모토, 토시마루 나카무라와 함께 매월 The Improvisation Meeting at Bar Aoyama (1999년에 The Experimental Meeting으로 개칭)과 2000년부터 2003년까지의 Meeting at Off Site과 같은 실험적인 공연 시리즈를 기획하였다.

핑거피킹에서부터 어쿠스틱 슬라이드 기타로 연주하는 무조 음악, 그리고 실험적인 노이즈 드론, 그리고 끝없는 부기 음악에 이르기까지의 다양한 솔로 음반 외에도 그는  Jozef Van Wissem, Donald McPherson, Greg Malcolm, Bruce Russell, Günter Müller, Jason Kahn, Michel Henritzi, Phantom Limb, Gul3, Tim Barnes, Oren Ambarchi, Martin Ng, 그리고 Alan Licht에 이르는 여러 저명한 음악가들과 협연하였다. 그는 유럽과 북남미, 호주, 뉴질랜드에서 열린 다수의 국제음악 페스티벌에 초청된 바있다. http://www.japanimprov.com/takiyama/

jin_sangtae_square 진상태 Jin Sangtae

1999년 일렉트로니카 프로젝트 ‘popmusic25′로 음악생활을 시작하며 홍대를 중심으로 작고 큰 라이브 무대를 가졌다. 이후 즉흥음악에 경도되어 AM/SW(Short Wave, 단파라디오)의 다양한 노이즈와 용산전자상가에 버려진 컴퓨터 파워, 하드디스크 드라이브를 이용한 즉흥연주로 2005년에 데뷔했다.

이후 오픈된 하드디스크들을 중심으로 라디오, 일렉트릭 기타 픽업, 피에조 등 연결되는 모든 가능성을 연주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2008년 2월에는 즉흥음악을 중심으로 한 소규모 공간 ’닻올림‘을 오픈하고 정기연주회를 기획하고 있다. http://popmusic25.com

 

image 홍철기 Hong Chulki

홍철기는 즉흥음악 연주자이자 노이즈 음악가로 1976년 서울 출생. (카트리지를 제외한) 턴테이블, 믹서 피드백, 노트북 등과 함께 다른 전기-전자장치들을 악기로 사용하며, 주요 프로젝트로는 한국 최초의 노이즈 음악 그룹인 astronoise(1997년 최준용과 결성)가 있다.

90년대 중 후반에는 인디 음악을 배경으로 활동하였으나 2003년경부터는 관습적인 방식의 음악 만들기와 소리 듣기로부터 결별하면서 CD 플레이어나 MD 녹음기, 턴테이블과 같은 일상의 녹음/재생장치를 악기로 활용하는 자유즉흥의 영역을 탐구하기 시작하였다. 그 이후로는 실제 음향을 발생시키거나 전기-전자적 소음을 산출하는 대상들을 이용한 집단적인 비-관습적 즉흥음악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발전시키는데 전념하고 있다. 사토 유키에 등이 조직한 국내 최초의 프리뮤직 콘서트 시리즈인 ‘불가사리’에 참여하였고, 이후에는 류한길이 이끈 자유즉흥음악 연주회인 RELAY의 일원으로 참가하였다. http://hongchulki.com

 

출연

테츠지 아키야마 Tetuzi Akiyama (Acoustic Guitar)
진상태 Jin Sangtae (Hard drives)
홍철기 Hong Chulki (Turntables, etc)

문의 02-707-3118 email info@dotolim.com

홈페이지 https://www.dotolim.com

기획협력 manual http://themanual.co.kr

———————————————————————————————————————————————–

자율 기부 제도

닻올림은 여러분의 자율 기부 제도로 운영됩니다. 공연이나 작품을 감상하신 후에 적절하다고 생각하시는 금액을 자유롭게 기부하시면 됩니다. 입장 수익은 해외 아티스트 초청 비용 및 아티스트 연주비로 사용되오니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입장시 주의 사항 (개정)

기존에 닻올림을 이용해주시던 지하 1층 엘리베이터가 자유로이 출입이 불가능해졌습니다. 1층 입구에서 호출을 누르시는 경우 연주중에 많은 지장을 받을 수 있으니, 1층에 있는 경비실에 말씀해주시고 경비원의 안내를 받으셔서 입장 해 주시기 바랍니다.

약도

alt

image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